[발언대] 환경변화 따른 재난관리 투자 절실/김국래 대구시 소방안전본부장

[발언대] 환경변화 따른 재난관리 투자 절실/김국래 대구시 소방안전본부장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김국래 대구시 소방안전본부장
김국래 대구시 소방안전본부장
최근 지구촌 곳곳에서는 크고 작은 재난이 발생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국지성 호우로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와 함께 피해가 급증하고 있디. 언론에서는 미숙한 준비와 방어체계를 지적하는 한편 주민의 원성과 피해보상에 대한 책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국제 언론에서도 인간의 책임성을 조명하기 시작하였고 위기관리 대응시스템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지금까지 예방적 측면에서 많은 노력을 쏟아왔음에도 재난은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다. 인간의 힘으로는 불가항력적인 자연재난은 항상 있어 왔으며, 인위재난 역시 완벽한 예방에는 한계가 있다. 화재의 경우에도 그 중심에 소방이 있지만, 앞으로 민·관이 더욱 유기적인 공조체제를 구축하여 효율적인 위기관리 대비·대응태세를 구축하여야 한다.

재난은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부지불식간에 발생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욱 진화해 나갈 것이다. 그러므로 ‘위기상황은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관념적 변화를 통해 사전에 대비·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 따라서 우리사회는 지금 재난현장에서의 신속한 대응력과 전문성, 민·관공조체제의 확립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한편, 대구에서는 매년 ‘국제소방안전박람회’를 열어 신기술 개발에 노력하고 있고, 금년에는 ‘세계소방관경기대회’와 ‘아시아소방장회의’를 개최하여 글로벌 환경변화에 따른 위기관리 대비·대응의 국제적 협력을 확대시켜 나가고 있다.

환경변화에 따라 급속히 진화하는 재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좀더 공격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미래의 재난은 훨씬 많은 피해와 희생을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잘 훈련된 인력과 강하고 유기적인 뉴거버넌스 체제를 확립해야 함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인 것이다. 위기관리의 승패는 정확한 예측과 분석을 통한 체계화 및 첨단 장비 구비 여부, 그리고 숙련된 전문인력과 조직적 시스템에 달려 있다. 이에 대한 투자는 우리의 미래를 안전하게 보장하는 핵심적 가치가 될 것이다.
2010-08-27 30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