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 후] 민희진 대표가 쏘아올린 거대한 공

[마감 후] 민희진 대표가 쏘아올린 거대한 공

이은주 기자
이은주 기자
입력 2024-05-01 01:06
업데이트 2024-05-06 16: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25일 열린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기자회견은 30년 K팝 역사에서 유례를 찾기 어려운 일종의 ‘사건’이었다. 수많은 인기 아이돌 그룹을 만들어 온 K팝 스타 제작자가 그동안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K팝 산업의 현실에 대해 직접 적나라하게 밝혔기 때문이다.

135분에 걸친 그녀의 기자회견은 성장 일로에 있던 K팝 산업의 여러 난맥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국내 아이돌 산업은 두 차례의 큰 변곡점을 지나 성장해 왔다. 1999년 SM엔터테인먼트를 시작으로 YG, JYP 등 가요 기획사들이 줄줄이 코스닥에 상장하면서 기업형 경영 시스템을 도입해 주먹구구식이었던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체계화시켰다. 이들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아이돌 육성 시스템을 정립하고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그 결과 소녀시대, 빅뱅, 원더걸스 등 2세대 아이돌 그룹은 K팝의 영토를 국내에서 해외로 넓힐 수 있었다.

이후 3세대 아이돌인 방탄소년단이 세계 음악의 중심인 미국 시장을 강타하면서 K팝은 전 세계인이 즐기는 주류 음악으로 발돋움했다. K팝 산업이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콘텐츠 산업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막대한 자본을 갖춘 대기업들이 눈독을 들였다. 지난해 국내 아이돌 산업을 주도해 왔던 SM이 대형 플랫폼 정보기술(IT) 기업 카카오에 인수된 것이 대표적이었다. 하이브 역시 다양한 국내외 레이블을 인수하는 멀티 레이블 체제를 통해 자산 규모 5조원이 넘는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경쟁력 있는 아티스트를 대거 확보해 사업의 안정성을 꾀하는 전략은 충분히 수긍이 간다. 하지만 음악산업은 똑같은 상품을 찍어내는 일반 제조업과는 분명히 다르다. 사람이 중심이 되고 누군가의 마음을 움직여야 하는 일이기에 성공을 담보하기 어렵고 불확실성도 크다. 하지만 성공하면 인종과 국경을 뛰어넘어 엄청난 폭발력을 가지게 된다. 그것이 문화의 힘이다.

그러나 최근 하이브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진흙탕 싸움을 보면 K팝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주체인 아티스트와 팬은 뒷전으로 빠져 있다. K팝 산업이 과도하게 상업화되면서 음악이라는 본질보다 팬덤을 겨냥한 비즈니스를 더 중시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이번에 하이브는 한 지붕 아래 소통과 조율이 중요한 멀티 레이블 체제의 허점을 노출했고 민희진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다른 아티스트를 비방하는 등 팬덤에 큰 상처를 남겼다. 그가 공개적으로 밝힌 앨범 포토카드와 밀어내기 의혹은 지나친 경쟁이 만들어 낸 K팝의 어두운 그림자다.

K팝은 국내 대중문화의 자양분 위에서 성장한 우리의 소중한 자산이다. 유명 작곡가 출신인 방시혁 하이브 의장도 선배 제작자들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고 SM엔터테인먼트의 평사원에서 시작해 지금의 자리에 오른 민희진 대표는 말할 것도 없다.

이제 K팝은 누구의 소유가 아닌 전 세계 팬들이 즐기는 문화인 만큼 양측이 한발 물러나 K팝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고민해야 한다. 이번 사건은 K팝 산업 전반에 풀어야 할 숙제를 던졌다. 돌아서면 더 무서운 것이 팬덤의 속성이다. K팝 리더들이 눈앞의 이익에 골몰하느라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스스로 가르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은주 기획취재부 차장

이미지 확대
이은주 기획취재부 차장
이은주 기획취재부 차장
2024-05-01 22면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