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조현오 청장 청탁자 공개 일회성 쇼 안되길

[사설] 조현오 청장 청탁자 공개 일회성 쇼 안되길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현오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인사 청탁한 경정 16명을 회의석상에서 호명하는 전격 쇼를 연출했다. 해당 경찰에 대해서는 인사카드에 기록하고 특별 관리하도록 지시했다고 부연 설명까지 달았다. 한 차례 공개 망신을 주는 데 그치지 않고 일벌백계의 모델로 삼겠다는 인사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다. 그는 경찰 내부에 충격파를 던지는 것으로 인사 개혁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일단 파격적이나 신선하다.

조 서울청장의 쇄신 실험을 놓고 ‘튀는 방식’이라는 평가도 일부에서 나온다. 하지만 고질적인 인사청탁 병폐를 청산하려면 상식을 뛰어넘는 해법이 불가피하다. 일부를 희생양 삼아 경찰 전체에 경종을 울리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 긍정 평가하는 게 올바른 접근이다. 다만 일회성 쇼에 그치지 않도록 두 가지를 지적하고자 한다. 첫째, 망신을 주는 대상이 경정급에 국한됐다. 진급 경쟁이 위로 갈수록 치열해지는 현실을 감안하면 아랫도리만 문제를 삼았다는 비판론에 직면한다. 앞으로 총경급 이상에서도 마찬가지의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 둘째, 조 청장은 최근 “문제가 있는 직원은 교통도보팀으로 발령을 내라.”고 지시했고 이에 따른 인사가 이뤄졌다. 그러나 교통도보팀은 시민들을 접촉하는 게 임무다. 하위 부서로 낙인찍히면 불만이 표출되기 십상이고, 그렇게 되면 부드러운 대민 업무를 펼치기 쉽지 않다. 근무자들의 사기를 고려해야 한다.

인사 청탁자의 패가 망신을 장담한 역대 대통령들도 있었지만 정치적 선언에 그치고 말았다. 조 청장의 실험이 영속성을 유지해야 인사 쇄신은 가능하다. 묵묵히 일하는 경찰들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하는 게 공정한 인사의 출발점이다. 인사 청탁을 꿈도 꾸지 못하도록 하려면 투명한 인사시스템이 뒷받침돼야 한다. 차제에 끊임없는 경찰 비리를 근절하는 노력도 병행해야 국민 속의 경찰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
2010-02-17 31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