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댕쪽이

[길섶에서] 댕쪽이

박상숙 기자
입력 2024-05-22 00:42
업데이트 2024-05-22 0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튜브에서 ‘댕쪽이’이라는 반려견 문제행동 교정 콘텐츠를 우연히 봤다. 육아상담 방송 ‘금쪽이’에서 따온 채널명은 아이 대신 개를 키우는 가구가 급증하는 세태의 반영이다. 즉 이젠 ‘우리 애가 달라졌어요’보단 ‘우리 개가 달라졌어요’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더 크다는 뜻이다.

유튜브 특성상 지상파 방송과 달리 물리적 수단도 서슴없이 사용한다. 시도 때도 없이 짖거나, 주인에게 사납게 덤벼들면 훈련사는 목줄을 사정없이 흔들어 대고 여차하면 옆구리 부분을 가격하기도 한다.

좀 전까지 반항하던 개들이 갑자기 순한 양처럼 변한다. 대드는 아이에게 말로 타이르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때론 ‘등짝 스매싱’이 더 효과가 있다는 것과 같은 셈이다.

동물 학대라며 성난 댓글도 많다. 그러나 개를 너무 사랑해 나도 모르게 상전 자리를 내줬다가 되찾은 주인들은 대개 만족한다. 반려견 인구가 느는 만큼 ‘버릇없는’ 댕쪽이들도 넘쳐난다. 개에게도 적절한 ‘사랑의 매’가 필요한 것일까.

박상숙 논설위원
2024-05-22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