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씨줄날줄] 6살 유튜브 스타/전경하 논설위원

[씨줄날줄] 6살 유튜브 스타/전경하 논설위원

전경하 기자
전경하 기자
입력 2019-07-24 17:44
업데이트 2019-07-25 03: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튜브 ‘보람튜브’의 주인공 이보람(6)양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있는 5층 건물을 95억원에 샀다는 소식이 장안의 화제다. 이 건물은 지하철 7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강남구청역에서 학동 사거리로 올라가는 길에 있다. 대지면적이 258.3㎡이니 3.3㎡당 1억 2000만원이다.

보람튜브는 여러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데 일상생활과 상황극을 올린 ‘보람튜브 브이로그’(구독자 약 1752만명)와 장난감 체험을 담은 ‘보람튜브 토이리뷰’(구독자 약 1361만명)가 인기다. 보람패밀리는 2016년 10월 유아들을 위한 채널을 만들겠다며 창립했다. 홈페이지에서 광고안내, PD나 연기자 등 직원 채용 관련 내용을 볼 수 있다. 보람튜브는 세계적으로도 인기라 한국어는 물론 영어, 아랍어, 일본어 등으로도 댓글이 달린다. 1인 방송 제작자가 아니라 유튜버(유튜브 동영상 제작자)를 지원·관리하는 기획사인 MCN(Multi Channel Networks)이다.

유튜브 동영상은 조회 한 번에 약 1원의 수입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람양이 아빠 몰래 떡볶이를 먹거나 짜장컵라면 먹는 동영상, 라면 끓여 먹는 동영상은 모두 조회수가 3억건이 넘는다. 세 동영상에서만 최소 9억원의 수입이 발생한 것이다. 지난 4월 국회에서 열린 ‘인플루언서 산업의 전망과 과제’ 토론회에서 노영희 변호사는 “미국 유튜버 분석 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보람튜브(토이리뷰)는 한 달에 1억 2000만원에서 많으면 19억원을 번다”고 밝혔다. ‘보람튜브 브이로그’의 월 광고 수익은 17억 8000만원 정도인데, 둘을 합하면 최대 37억원이다.

주식회사이지만 어린이의 동영상을 올려 돈을 벌었다는 점에서는 싫어하는 사람도 있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은 2017년 9월 보람튜브를 아동학대로 고발했다. 보람양이 실제 자동차를 운전하는 모습, 아빠 지갑에서 돈을 훔쳐 뽑기를 하는 상황 등 자극적인 행동을 연출해 돈을 벌었다는 이유에서다. 보람양은 물론 어린 시청자들에게도 정서적 학대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유튜브는 구독자가 1000명이 넘고 동영상 시청 시간이 1년에 4000시간을 넘으면 광고를 넣을 수 있다. 광고수익이 발생하면 유튜브가 45%, 유튜버가 55%를 갖는다. 국내의 경우 구독자 10만명이면 월 280만원을 버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가 10만명이 넘는 채널은 2017년 기준 1275개다.

유튜브의 성공은 검색해서 찾아보는 사용자 덕분에 가능하다. 궁금증을 해결하는 플랫폼이 네이버에서, 나이가 어릴수록 유튜브로 바뀌고 있다. 그다음 검색 플랫폼은 무엇일지 궁금하다.

lark3@seoul.co.kr
2019-07-25 31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