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줄날줄] 로또 당첨금 상향

[씨줄날줄] 로또 당첨금 상향

박상숙 기자
입력 2024-05-30 00:06
업데이트 2024-05-30 00: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조지 오웰은 소설 ‘1984’에서 복권을 ‘진통제이자 지적 자극제’로 표현했다. 수많은 사람들에게 일상의 고단함을 줄여 주는 동시에 삶에 희망을 주는 다양한 상상을 가능하게 해 준다는 의미에서다.

오웰의 글처럼 복권은 인생 역전을 한 번씩 꿈꾸게 만드는 약물과 같다. 강한 처방으로 유명한 곳은 미국이다. ‘복권 천국’답게 22개주가 연합해 발행하는 ‘파워볼’의 당첨금이 가장 크다.

최근 파워볼 역사상 네 번째로 큰 금액인 13억 달러(약 1조 8000억원)의 당첨자가 나와 세계인의 부러움을 샀다. 40대 라오스 이민자로 단숨에 ‘아메리칸드림’을 실현한 주인공은 세금을 떼고 한 번에 4억 2200만 달러(약 5805억원)를 받았다. 역대 파워볼 사상 최고액은 2022년 20억 4000만 달러다.

2002년에 시작된 한국 로또가 물가·집값 상승을 반영하지 못해 ‘인생 역전’ 취지가 퇴색됐다는 목소리가 크다. 로또 초기 400억원 당첨금도 나왔지만 20년이 흐른 지금 거의 매주 당첨자가 두 자릿수로 나오면서 당첨금도 확 낮아졌다. 지난 주말도 1등 당첨자가 11명으로, 실수령액이 1인당 17억원 남짓이었다. 평생 모으려면 엄청난 큰돈이긴 하나 “로또 1등에 당첨돼도 서울 아파트 한 채도 못 산다”는 시시한 반응을 받기도 한다.

로또 인기에 2006년 사라진 주택복권은 1등 당첨자가 이름답게 내집 마련에 대한 꿈을 가질 수 있었다. ‘준비하시고 쏘세요’라는 생방송 진행자의 우렁찬 멘트는 한때 나른한 일요일 오후를 깨우는 ‘희망의 알람’이었다. 주택복권 초기 당첨금은 300만원. 지금으로서는 우습지만 1970년대 서울 18평(62㎡) 아파트가 70여만원 정도였다고 하니 1등 당첨이면 서울에 넓고 근사한 집 한 채는 사고도 남는 금액이었다.

최상목 경제부총리가 로또 당첨금 증액과 관련해 검토해 보겠다고 했는데 시대 상황에 맞출 필요가 있겠다.

다시 오웰의 글로 돌아가면 그는 ‘복권(당첨)이 기쁨이자 (사람을) 바보로 만드는 것’이라고도 했다. 정부가 사행성을 지나치게 조장하지 않는 선에서 금액을 상향한다면 일반 서민들이 내 월급만 빼고 다 오르는 팍팍한 현실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는 위안이 되지 않을까.
박상숙 논설위원
2024-05-30 27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