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열린세상]다시 읽어보는 독립선언문 /고영회 성창특허법률사무소 대표

[열린세상]다시 읽어보는 독립선언문 /고영회 성창특허법률사무소 대표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吾等은 玆에 我 朝鮮의 獨立國임과…”로 시작되는 기미독립선언문이 생각나는 날입니다. 옛날 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렸던 이 글을 이해하려고 한자를 찾고, 문장을 쓰고 외면서 열심히 익혔던 기억이 납니다.

이미지 확대
고영회 변리사·대한변리사회 부회장
고영회 변리사·대한변리사회 부회장
독립선언문은 “半萬年 歷史의 權威를 仗하야 此를 宣言함이며, 二千萬 民衆의 誠忠을 合하야 此를 佈明함이며…” 하는 식으로 한문투의 글이 끝까지 이어집니다. 독립선언문은 천도교 지도자인 손병희 선생이 주도했으며, 천도교인, 기독교인, 불교도인이 함께 대표로 참여했고, 최남선이 선언서를 기초했다고 합니다. 만해 한용운 선생은 글을 보고 너무 어려운 한문투인 데다 내용이 온건하다 하여 다시 쓰기를 자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최남선의 초안에 춘원 이광수가 교정을 보고 공약 3장을 덧붙인 것이라 합니다.

예전에는 교과서에 나와 있어도 입시를 앞둔 때라 이 선언문에 대해 이리저리 생각해 볼 겨를이 없었습니다. 3·1절을 앞두고 다시 읽어 보니 이상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글을 쓸 때에는 목적에 맞게 써야 하는데, 이 글의 목적은 무엇이었을까요. 독립선언문은 일본이 조선을 부당하게 점령하고 폭력 통치를 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니 이에 항거해야 하고, 조선이 독립국이라는 것을 널리 알리고 독립운동에 백성들이 나서도록 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었을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당시 조선 사람들에게 일본의 압제 상황이 어떠하며, 일제가 우리 민족을 이렇게 지배하는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힘 모아 나아가자는 격문성 글이라 하겠습니다.

뜻을 제대로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는 이 선언문을 읽는 사람들이 알아듣고 내용에 공감해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적어야 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고등학교 때에 몇 번씩 읽어도 도대체 무슨 뜻인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지금 읽어 봐도 그 사정은 마찬가지입니다. 그 당시 백성들의 지식수준이 지금과 견줄 수 없을 정도로 낮았을 것이라는 사정을 감안하면 이 선언문은 일반 백성들에게 종이에 그려진 그림과 다를 바가 없었을 것 같습니다.

이 뜻에 공감하는 사람을 많이 만들려면 쉽게 아주 쉽게 써야 했을 텐데 알아들을 수 없는 글로 적었습니다. 알아들을 수 없는 선언서에 기초하여 독립운동을 했으니 어쩌면 처음부터 성공할 수 없는 것이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더구나 행동 지침을 정한 공약3장 중 첫째도 “... 決코 排他的 感情으로 逸走하지 말라”고 하여 어떻게 행동하라는 것인지 알 수 없을 지경입니다. 국민들이 이해하지 못하고 따라주지 못하는 선언문이 무슨 소용이 있을지요.

미국의 독립선언문을 살펴봅니다. 1776년 7월4일에 미국이 독립국이라는 것을 내외에 선언한 글입니다. 이 선언문은 이미 230년 이상 된 것인데도 지금 쓰는 영어와 별 차이가 없다고 합니다. 제가 읽어 봐도 글월 속에서 어려운 낱말을 거의 찾을 수 없습니다. 평범한 보통 사람도 선언문을 읽고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적었기 때문에 그랬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우리 독립선언문은 100년이 채 되지 않았는데도 알아듣기 힘들지만 미국의 독립선언문은 우리보다 훨씬 오래되었는데도 쉽게 읽을 수 있습니다. 왜 이런 차이가 생긴 걸까요? 온 국민의 힘을 모아 외세에 대항해야 할 상황인데도 어려운 한자말을 안다는 유식함을 자랑할 생각이 아니었을까요?

한자를 읽을 줄 모르는 백성들 앞에서 “千百世 祖靈이 吾等을 陰佑하며 全世界 氣運이 吾等을 外護하나니, 着手가 곧 成功이라. 다만 前頭의 光明으로 驀進할 따름인뎌” 하면서 “나를 따르라, 나가자.”고 하면 백성들이 무슨 소린지 알고 나갔겠습니까? 만약 한글만 알면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선언문을 썼더라면 3·1운동 결과는 많이 달라질 수 있지 않았을까요?

지금도 소통될 수 없는 말로 중얼거리면서 국민이 따라주지 않는다고 투정부리는 지도자는 없을까요. 우리말로 쉽고 분명하게 얘기하면 우리 국민은 잘 알아듣습니다. 독립선언문에 적힌 글자들이 떠오르는 날입니다.
2010-03-01 26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