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리온상 ‘베이징 대표부’

中 비리온상 ‘베이징 대표부’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도층 관광안내·뇌물창구·성접대…

│베이징 박홍환특파원│“지방 링다오(領導·지도자)들에게 베이징 대표처는 황제의 행궁과 마찬가지입니다. 각종 ‘특수 서비스’는 필수지요. 링다오 가족들이 오면 직원들은 가이드 역할까지 합니다.”

중국 정부가 비리의 온상인 각 지방정부와 국영기업 등의 ‘주징반’(駐京辦·베이징 대표처) 폐쇄 방침을 공개한 뒤 비리 실태가 드러나고 있다. 지방 모 시의 베이징 대표처주임은 “근무한 지 2년이 채 안 됐지만 베이징에 온 간부들과 만리장성(萬里長城)을 8차례 올랐고, 자금성(紫禁城)은 12차례 다녀왔다.”며 “그 밖의 ‘특수 서비스’는 셀 수도 없다.”고 털어놨다. ‘특수 서비스’는 성접대를 의미한다.

이 정도는 그래도 밝은 측면이다. 중부지방 한 성의 베이징 대표처 주임은 “만리장성이나 자금성 등에 동반하는 것은 견딜 만하다.”면서 “베이징 대표처는 중앙정부 간부들에 대한 지방정부의 뇌물 제공 창구”라고 폭로했다.

남방일보(南方日報)가 공개한 한 베이징 대표처 주임의 2003년 이후 선물제공 목록에는 중앙 각 부처 관계자들에게 건넨 고가의 술과 담배 등이 빼곡하게 적혀 있었다.

베이징에는 중국의 각 성, 시, 현 등 지방정부와 국영기업, 각종 협회, 대학, 직능단체 등이 모두 1만여곳에 이르는 대표처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비리척결 차원에서 6개월 이내에 상당수의 베이징 대표처를 철수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중국 국무원은 현급 이하의 지방정부와 개발구 관리위원회 등의 대표처를 우선 폐쇄하고, 시급 지방정부 이상의 대표처는 중앙의 비준을 받아 잔류시키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29일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stinger@seoul.co.kr
2010-01-30 17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