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對美 군사교류 전격 중단

中, 對美 군사교류 전격 중단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20: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중국이 대만에 대규모 무기를 판매키로 한 미국에 대한 보복조치로 군사교류를 전면적으로 중단키로 했다.

중국 국방부 황쉐핑(黃雪平) 대변인은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에서 발생하는 심각한 피해를 고려해 양국 군부 인사들의 상호방문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양국 간 군사교류는 31일 진행될 예정이었다.

중국 외교부도 30일 허야페이(何亞非) 부부장 명의의 성명을 통해 “양국간 군사교류를 중단하고 안보·무기감축.비핵화 문제를 두고 진행하는 양국간 차관급 대화도 연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 부부장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대만에 무기를 판매하는 미국 회사에 대해 상응하는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이번 무기판매가 국제사회의 주요 이슈에 대한 양국간 협력에도 지장을 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 부부장은 이날 존 헌츠먼 주중 미국 대사를 소환, 미국과 중국의 관계에서 대만은 매우 중요하고 민감한 이슈라며 대만에 대한 무기판매는 양국이 원치않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엄중 경고했다.

중국의 이 같은 초강경 대응으로 볼 때 북핵 6자회담 재개 노력, 핵개발과 관련된 이란에 대한 제재, 기후변화 대응 등 중요한 국제문제에서 주요 2개국인 양국간의 공조와 협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할 가능성이 커졌다.

중국은 지난 2008년 10월에도 미국의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를 이유로 약 4개월간 군사교류를 중단한 적이 있지만, 미국 회사에 제재를 가하거나 다른 분야의 양국간 협력의 훼손 가능성 등을 거론하지는 않았었다.

중국의 대만사무판공실도 미국의 이번 조치가 대만의 독립노력을 부채질하고 양안(兩岸)간 협력·발전에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외사위원회도 이례적으로 별도의 성명을 내고 “양국간 합의한 3개 공동성명을 무시한 미국의 무기판매에 대해 중국인들은 강렬한 분노를 표시한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핵심 이익을 존중해 무기 판매 조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미국 정부가 29일 대만에 블랙호크 헬리콥터와 패트리엇 미사일을 포함한 64억달러 규모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발표한 직후 중국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항의의사를 표명한 뒤 결국 군사교류의 중단을 선언하기에 이르렀다.

황쉐핑 국방부 대변인은 앞서 8일 성명에서 “무기 판매는 양국 간 군사적 신뢰를 엄중히 훼손했다”면서 “중국은 이에 대해 추가로 대응할 권리를 갖고 있다”며 강경대응을 시사했었다.

앞서 중국은 미국이 무기 판매를 추진하던 지난 11일 예고없이 미사일 요격실험을 하고 곧바로 실험 성공 사실을 발표하면서 미국과 대만에 대해 무력시위에 가까운 경고를 한 바 있다.

미국과 중국의 군사교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취임 이후 활발하게 진행돼 왔다.

쉬차이허우(徐才厚) 중국 중앙군사위원회 부주석은 지난해 10월 말 미국을 방문해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과 회담하고 군사·국방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다짐했으며 양국은 소말리아 해상에서 해적소탕 작전을 펼치고 아이티 지진 희생자의 구조과정에서도 공조 활동을 해 왔다.

베이징=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