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中 최대 해커양성 조직 적발

中 최대 해커양성 조직 적발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회원 18만… 기술 전수대가 700만위안 챙겨

중국의 최대 온라인 해커 양성 사이트가 후베이(湖北)성 공안 당국에 적발돼 폐쇄되고, 사이트 운영자 3명이 체포됐다고 8일 차이나데일리 등 중국 언론이 보도했다.

이들은 2005년 ‘검은 매(黑鷹)안전망’이라는 이름의 사이트를 보안교육 명목으로 개설한 뒤 유료 회원 1만2000명, 무료 회원 17만명을 모집해 ‘트로이 목마’와 같은 해킹프로그램을 유포하고 해킹기술을 알려주는 대가로 700만위안(약 12억원)이상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안 당국에 따르면 2007년 후베이성에서 발생한 대규모 인터넷 사이트 공격과 바이러스 유포 사건의 일부 용의자들이 이 사이트와도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한국과 미국 등 외국의 인터넷 사이트 공격도 감행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회원은 “이 사이트에서 트로이 목마를 다운 받아 다른 사람의 컴퓨터를 제어할 수 있었다.”면서 “재미삼아 시작했지만 곧 타인의 금융 계좌를 공격해 돈을 빼돌릴 수 있는 방법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계좌 해킹이 쉽게 이뤄지기 때문에 학교를 그만두고 해킹으로 돈 벌이에 나선 10대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 당국은 이들이 해킹과 바이러스 유포에 사용한 웹 서버 9대와 컴퓨터 5대, 차량 1대를 압수하는 한편, 이번 사건과 연루된 모든 사이트를 폐쇄했다. 또 사이트를 통해 거래되던 170만위안의 자금을 동결하고 50명 이상의 수사인력을 투입해 여죄 및 추가 공범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최근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인 구글이 중국 당국의 해킹을 이유로 사업 철수를 경고하면서 해킹 논란에 휩싸였던 중국은 인터넷 해킹 범죄에 대한 처벌 수위를 대폭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10-02-09 16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