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도요타, 리콜파문 집중 보도 언론사에 보복

도요타, 리콜파문 집중 보도 언론사에 보복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8:3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요타자동차의 미국 현지 딜러들이 리콜 파문을 집중적으로 보도한 ABC방송 자회사에 광고를 중단하는 방식으로 ‘과잉보도’에 대한 보복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8일 ABC방송에 따르면 미 남동부 5개주(州)의 173개 도요타 딜러들이 ABC방송의 리콜 사태 보도행태에 불만을 표시하며 광고를 중단하는 방식으로 대응에 나섰다.

이들 딜러를 대표한 광고대행사는 지난주 ABC의 자회사에 “도요타 문제에 관한 과도한 보도 때문에 광고를 빼기로 했다”는 입장을 통보하고 해당 광고물량을 다른 방송사로 옮겼다.

이번 광고중단에 나선 딜러들은 조지아, 앨라배마, 플로리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 등 5개주에서 영업하고 있다.

ABC방송은 도요타의 대규모 리콜 발표가 나오기 전인 지난해 11월부터 ‘폭주하는 도요타 차량(runaway Toyotas)’이라는 제목을 달아 시리즈 형식으로 도요타의 안전성 문제를 집중 조명해왔다.

광고대행사 측은 이번 광고중단 조치에 앞서 딜러들을 설득하려고 시도했지만 딜러들이 최종적으로 광고중단을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