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美민주 상원의원 또 불출마

美민주 상원의원 또 불출마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워싱턴 김균미특파원│오는 11월 미국의 중간선거를 앞두고 정치 중진들의 잇따른 불출마 선언으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충격에 빠졌다.

중도 성향의 에반 바이(54·인디애나) 상원의원이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불출마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불출마 입장을 밝힌 현직 민주당 상원의원은 모두 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높은 실업률, 각종 경제수치와 달리 더디게 회복되고 있는 경제상황 등과 맞물려 민주당의 지지율이 계속 하락하면서 중간선거에서 상·하원에서 다수당 지위를 내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되면서 민주당 내부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더욱이 최근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후보들에 20%포인트 이상 앞서 재선에 어려움이 없어 보이는 바이 의원의 전격적인 불출마 선언은 더욱 충격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바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의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면서 “의회가 이데올로기와 당파적 이해관계에 치우쳐 민생법안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고 있다.”며 극단적인 당파성을 지적했다.

그는 특히 최근 상원이 고용창출에 관한 법안과 재정적자 감축을 위한 초당적 위원회 구성안을 부결시킨 것을 예로 들면서 이런 사례가 미국의 망가진 정치체제를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바이 의원은 2차례 인디애나 주지사로 재임한 뒤 1998년 연방 상원에 진출한 2선 의원으로, 2008년 대선 경선 당시 오바마의 러닝메이트 물망에 올랐던 인물이다. 민주당 내 차기 유력 대선 주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그동안 한 번도 선거에서 진 적이 없고 여론조사와 선거자금 모금에서도 앞서 있는 바이 의원이지만 워싱턴의 당파성 짙은 정치 이외에 공화당으로 기울고 있는 지역 정치 분위기도 불출마를 결심케 한 원인으로 미 언론들은 분석하고 있다.

현재까지 민주당에서 오는 11월 중간선거에 불출마를 선언한 현직 상원의원은 5선의 크리스토퍼 도드(코네티컷) 의원과 3선의 바이런 도건(노스다코타) 의원이 있다. 이밖에 지난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후임으로 일리노이 상원의원으로 지명된 롤랜드 버리스 의원 등도 중간선거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

kmkim@seoul.co.kr
2010-02-17 20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