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칠레 강진] 역대 7번째 규모 단층 402㎞ 파괴

[칠레 강진] 역대 7번째 규모 단층 402㎞ 파괴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칠레를 강타한 규모 8.8의 강진은 ‘메가트러스트(megathrust)’ 지진으로, 2004년 23만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인도네시아 슈마트라 강진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메가트러스트는 한 개의 지진판이 다른 지진판 아래로 들어갈 때 발생하는 지진으로 가장 강력한 지진으로 꼽힌다.

이미지 확대
2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지질학자인 폴 카루소는 칠레에 발생한 지진이 50기가톤의 에너지를 발생시켰으며, 250마일(약 402㎞)의 단층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이번 지진을 지난달 발생한 규모 7.0의 아이티 지진에 비해 500배 강한 위력을 지녔다고 평가한 반면 CNN은 규모 8.8의 칠레 지진을 규모 9.0으로 볼 경우 그 위력은 아이티 지진의 1000배에 육박한다고 전했다. 또 이번 지진이 동반한 쓰나미로 칠레 해안에서 700㎞ 떨어진 로빈슨크루소섬에서는 5명 이상이 사망하고 2m 이상의 쓰나미가 칠레 연안 11개 도시를 덮치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하와이와 뉴질랜드 해안에서는 각각 2.1m, 1.5m의 쓰나미가 발생했다. 일본은 태평양 연안에 대형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지진은 1900년대 이래 다섯 번째 큰 지진으로 기록된 지난 1906년 에콰도르 지진과 같은 규모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10-03-01 3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