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유럽은 폭풍우 강타

서유럽은 폭풍우 강타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佛·스페인 등 시속 200㎞ 강풍… 최소 22명 사망

28일 사나운 폭풍우가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등 서유럽 일대를 강타하면서 최소 22명이 숨졌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사망자 가운데 12명은 프랑스에서 익사했고 나머지는 세찬 바람에 부러진 나무 등에 맞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피레네 산맥 정상과 대서양 연안에는 각각 시속 200㎞, 150㎞의 강풍이 불고 있다.

프랑스 기상청은 폭풍우가 점차 북동쪽으로 이동해 이날 오후 덴마크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프랑스에서는 100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프랑스 북서부 브리타니 지방의 강이 범람했고 피레네 산맥과 알프스 남부는 강풍과 젖은 눈으로 인한 대규모 눈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수도 파리의 국제 공항 2곳에서는 항공기 운항이 지연 또는 중단됐다. 프랑스 서부 지역은 철로가 물에 잠겨 열차 운행이 지연됐다.

스페인 알프레도 루발카바 내무부 장관은 스페인 북부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급 강풍과 폭우로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스페인 기상청은 대서양에서 형성된 강력한 사이클론이 비스카야만 근처를 지나고 있다고 경고했다.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에서는 시속 190㎞의 바람이 불어 항공편이 결항하고 가로등이 쓰러지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포르투갈 루이 페레이라 국무부 장관은 지난 27일 파레데스에서 바람에 떠밀려온 나무에 맞아 열살 어린이 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2010-03-01 17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