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쓰나미경보 틀린 각국정부 곤혹

쓰나미경보 틀린 각국정부 곤혹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16: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칠레 국방부.日 기상청 공식 사과

 27일 칠레를 강타한 규모 8.8의 강진 이후 태평양 연안 50여개국에 발령된 쓰나미 경보 때문에 각국 정부가 거센 후폭풍을 맞고 있다.

 쓰나미 경보가 정작 필요한 곳에선 제대로 발령되지 않았고 필요하지 않은 곳에선 ‘오버’했다는 비판을 피해가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칠레의 프란시스코 비달 국방장관은 해군이 강진 직후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지 않은 것은 실수였다고 2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공식 시인했다.

 강진 발생 직후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해안에서 높은 파도가 예측되지만 쓰나미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실상은 달랐다.

 30여분 만에 발생한 쓰나미는 칠레 중부 해안 지역으로 밀려들면서 상당한 인명.재산 피해를 냈다.

 현재까지 집계된 사망자 700여명 중 상당수가 쓰나미 피해자들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강진 당시 해군 대신 지역에 주재하는 항구의 지역 주둔군이 뒤늦게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지만 대규모 인명 피해를 막기엔 한참 늦었다.

 칠레 해안에서 700㎞ 떨어진 태평양 해상의 로빈슨 크루소 섬에선 해수면 수위가 오르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하고서야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지만 일부 해안가 주민에겐 터무니없이 늦은 시점이었다.

 로빈슨 크루소 섬에선 5명이 사망하고 14명이 실종됐다.

 태평양 연안의 50여개국에선 반대 상황이 벌어졌다.

 일본에선 17년 만에 대형 쓰나미 경보가 발령돼 64만 가구에 대피 지시 또는 대피권고가 내려지고 해안 지역의 일부 철도 및 도로 통행도 중단됐지만 일본에 도착한 쓰나미의 높이는 최고 1.2m에 그쳤다.

 일본 당국은 1~3m의 쓰나미를 예고했었다.

 ‘오버’ 경보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일본 기상청의 세키다 야스오(關田康雄) 지진.쓰나미 감시과장은 1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쓰나미의 예측치가 너무 높았고 쓰나미 경보.주의보가 너무 늘어지면서 국민 생활에 불편을 끼친 데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가 위험지역으로 거론한 하와이.호주.뉴질랜드 지역에서도 거대한 쓰나미는 발견되지 않았다.

 뉴질랜드 동부 해안에선 높이 1.5m의 파도가 관측되는데 그쳤고 하와이와 호주 등에서도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호주와 뉴질랜드,태평양 도서국가 정부들은 이번 지진.쓰나미 대응과정에서 경찰.소방.해안경비 당국이 적절히 대응했다고 자화자찬했다.

 러시아 캄차카 반도에도 0.8m의 파도가 감지되는데 그쳐 경보가 바로 해제됐다.

 태평양 쓰나미 경보센터의 배리 혀숀 연구원은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과학은 정확하지 않다”며 “그렇기 때문에 차라리 실수를 하더라도 경보를 발령해 사람들을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쪽을 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기상청의 야스오 과장도 “(쓰나미 경보에 대해) 현 시점에서 판단에 잘못이 있었다고 생각지는 않는다”면서 “해외 쓰나미 관측 데이터 등 여러 시뮬레이션 결과를 검토하고 최악의 상황을 상정해 경보를 발령했다”고 말했다.

 산티아고 AP=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