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者 빨리 재개 기대”

美 “6者 빨리 재개 기대”

입력 2010-03-02 00:00
업데이트 2010-03-02 00:5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워싱턴 김균미특파원│한·중·일 등 6자회담 당사국을 순방중인 스티븐 보즈워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6자회담이 ‘상당히 빨리’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즈워스 특별대표는 27일 마지막 방문지인 일본 도쿄의 데이코쿠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을 포함해 5개국은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결정한다면) 아주 신속하게 움직일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가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보즈워스 대표는 “우리는 북한도 마찬가지로 신속히 일을 진전시키는 결정을 내리기를 기대한다.”며 “6자회담 복귀와 복귀시점에 대한 결정은 궁극적으로 북한에 달려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이 지난 26일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과의 회담 직후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진전의 징후가 보이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고 언급한 데 이어 나온 것으로, 지금까지 신중한 화법을 구사해 온 보즈워스 대표의 발언 가운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시사한 가장 긍정적인 언급이다.

이와 관련, 워싱턴을 방문했던 한국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3~4월 중에 6자회담이 재개될 것으로 얘기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보즈워스 대표는 특히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겠다고 동의한다면 6자회담은 곧바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북한의 공식적인 동의 절차만 남겨두고 있음을 강하게 시사했다.

그는 6자회담 이전의 추가 북·미 대화 개최 가능성과 관련, “현 시점에서 북한 관리들과 만날 계획은 없다.”면서 “우리는 지난해 12월 평양에서 매우 유용한 양자대화를 가진 만큼 다음 순서는 6자회담 프로세스의 공식적인 재개가 돼야만 한다고 생각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kmkim@seoul.co.kr
2010-03-02 2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