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패드 내달 3일 미국 시판”

애플 “아이패드 내달 3일 미국 시판”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10:0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애플사는 지난 1월말 발표한 태블릿 컴퓨터 아이패드를 4월 3일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본격 시판에 들어간다고 5일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아이패드는 당초 3월말 본격 시판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애플사는 예상보다 다소 지연된 4월 3일 미국 시장에서 먼저 판매된다고 말했다.

 애플사의 아이패드 본격 시판 일정이 공개되자 이날 애플사의 주가는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애플 주가는 이날 주당 8.65달러(4.1%) 상승한 219.36달러를 기록했다.거래량은 평균치 2천200만주보다 더 많은 2천960만주로 나타났다.

 IT 시장 전문가들은 “애플사가 아이패드 시판 일정을 공개한 것이 애플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 시장에서 4월 3일 판매에 들어가고 4월말까지는 세계 9개국에서 판매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4월말 시판에 들어가는 나라는 영국과 독일,일본,호주,캐나다,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스위스 등으로 한국 시판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