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전역 폭풍 강타…사상자·교통난 속출

日 전역 폭풍 강타…사상자·교통난 속출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3: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일본 전역이 폭풍에 휘말려 사상자가 속출하고 항공기 운항과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큰 혼란을 겪었다.

 21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동해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일본 전역이 강풍과 비를 동반한 폭풍,순간적으로 몰아치는 돌풍 등에 휩싸였다.

 도쿄(東京)와 지바((千葉)시,와카야마(和歌山)시,하치오지(八王子)시 등의 경우 이날 새벽 2시반께 최대 순간풍속(초속) 38m가 관측되는 등 일본열도 거의 전역에서 순간풍속 18∼38m의 폭풍이 몰아치거나 예보되고 있다.

 이로 인한 인명피해도 속출하고 있다.20일 낮에는 시즈오카(靜岡)현 고텐바(御殿場)시 육상자위대 훈련장에서 해충 방제를 위해 쥐불을 놓던 주민 3명이 갑자기 몰아친 순간풍속 16m의 돌풍으로 급속히 번진 불길에 휘말려 숨졌다.

 기타규슈(北九州)시내에서는 주차장의 건물 기둥이 폭풍에 부러지면서 여성 종업원 1명이 숨졌고,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는 15명의 중경상자가 보고됐다.

 항공기와 철도 등의 결항과 운행중단도 잇따랐다.도쿄 하네다(羽田)공항에서는 일본항공 54편과 전일본공수 18편이 결행했다.

 또 수도권의 일부 고속도로가 통제되고,수도권의 JR게이요선,소부선 등 15개 이상의 노선이 전면 또는 일시 운행을 중단했다.

 항공기 이착륙이 중단되고 철도와 고속도로 운행이 일부 끊기면서 연휴(20∼22일)를 맞아 국내외로 봄 나들이에 나섰던 여행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기상청은 이날도 종일 일본 동부와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돌풍을 동반한 강력한 폭풍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엄중 경계를 당부했다.

도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