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中시장 철수’ 우회 전략 나서

구글 ‘中시장 철수’ 우회 전략 나서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05: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中검색 사이트 홍콩서 서비스”…광고 등 여타 사업 지속

미국 검색 엔진 구글이 검색 사업을 중국 본토에서는 철수하되 홍콩을 통해 ‘구글 차이나’ 검색 서비스를 계속하는 우회 전략을 들고 나왔다.

 22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구글은 이날 오전부터 ‘구글 차이나’ 방문자들을 홍콩에 근거한 구글의 중국어 서비스 사이트로 유도하고 있다.홍콩의 중국어 서비스 웹사이트에는 ‘중국의 새 집에 마련된 구글 검색 서비스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라는 문구가 떠 있다.

 구글은 또한 검색 사업과 관련한 연구 개발(R&D) 및 광고 영업 부문 등은 중국내에서 그대로 존속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구글은 지난 2006년 중국 검색 시장에 진출했다.

 구글의 이런 전략은 중국 정부의 검열 행위를 일단 피하면서도 세계 최대의 인터넷 시장인 중국 시장에서 모든 사업을 철수하지는 않음으로써 자사의 경영적 이해도 유지시켜 나가겠다는 의도를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구글과 중국 정부는 지난 1월 이후 두달여 동안 중국 측의 검열 및 해킹 행위 등을 둘러싸고 충돌을 빚어 왔다.

 중국 정부의 검열을 거부한다는 기존 입장을 관철하기 위해 검열이 없는 홍콩의 중국어 서비스를 활용하려는 구글의 결정이 중국과의 갈등을 종결지을 수 있을지가 관심사로 떠오른 셈이다.

 구글이 중국 본토에서 중국어 검색 서비스를 중단하면 중국 측의 검열을 일단 피할 수 있겠지만 중국어 서비스를 통한 검색 광고 및 영업 부문 등에서의 사업을 계속하는 게 가능할지는 다소 불투명해 보인다는 지적이 있다.

 구글이 광고 영업 부문 등을 중국내에 그대로 둔다는 것은 기술적으로 중국에 검색 사업의 발판을 유지한다는 걸 의미하고 중국 측이 검열 행위에 반발,홍콩으로 사이트를 옮긴 구글에 대한 모종의 보복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홍콩에 기반을 둔 구글의 중국어 사이트 서비스를 차단하는 조치를 취할 수 있다.중국 본토의 구글 사이트 방문자들이 홍콩 서비스 사이트로 연결되는 걸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IT 전문가들은 “구글 입장에선 검열 행위를 피하기 위해 중국어 검색 사이트를 중국 본토에서 철수하지만 연구 센터와 영업 부문 등을 중국에 남겨 놓음으로써 중국 정부와 타협점을 찾아보려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미국 ‘휴먼라이츠워치’는 “중국 정부의 입장에서 검열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는 이슈”라며 “검열 방침에 대한 중국 측의 양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구글은 지난 1월 12일 중국 측의 검열 및 이메일 해킹 행위 등에 강력하게 반발하며 “중국 정부의 통제를 거부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