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정권, 군부와 삐걱

하토야마 정권, 군부와 삐걱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쿄 이종락특파원│일본 자위대 관계자들이 잇따라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를 비난하면서 민주당 정권과 일 군부 사이에 긴장감이 조성되고 있다.

육상 자위대 연대장(대령)이 미·일 동맹에 대한 하토야마 내각의 미온적인 대처를 비판했다가 주의처분을 받자 다른 자위대 간부들이 항의 이메일을 보내는 등 일본 정권과 자위대 사이에 이상기류가 흐르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25일 보도했다.

홋카이도에 주둔하는 육상 자위대 제6사단 44보병연대 나카자와 고쓰라 연대장은 지난달 10일 미·일 합동군사훈련의 발대식에서 “동맹은 ‘믿어달라’는 등의 말로 유지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훈시를 했다가 기타자와 도시미 방위상으로부터 문서로 주의처분을 받았다.

나카자와 연대장의 발언은 지난해 11월 일본을 방문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하토야마 총리가 주일미군 후텐마 비행장 이전과 관련해 “나를 믿어달라(Trust Me).”고 말한 것을 염두에 둔 비판으로 해석됐다.

나카자와 연대장이 주의처분을 받자 자위대 제11여단 소속 중대장(대위)이 신바 부상과 나가시마 아키히사 정무관 등 방위성 간부들에게 “연대장의 발언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 “나도 부대에서 같은 말을 하고 있다.”라는 등 항의성 이메일을 보냈다.

홋카이도의 다른 부대에서도 중대장이 하토야마 유키오 총리를 비판하는 훈시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방위성은 이메일을 보낸 중대장은 구두로 주의처분했지만, 총리를 비판한 중대장은 “공적인 발언은 아니다.”라는 이유로 처분을 하지 않고 ‘엄중 지도’하는 데 그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jrlee@seoul.co.kr
2010-03-26 16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