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피랍유조선’ 하루만에 구출

러시아 ‘피랍유조선’ 하루만에 구출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러시아 특수부대가 6일(현지시간) 소말리아 해적에게 피랍된 자국 유조선을 하루만에 무사히 구출했다. 러시아 관영 리아 노보스티통신에 따르면 전날 소말리아 인근 아덴만 해상에서 10만 6000t급 러시아 유조선이 소말리아 해적에 피랍된 직후 이를 추격한 러시아 특수부대 구축함 ‘샤포슈니코프’가 해적과 총격전을 벌인 끝에 해적을 소탕했다. 구출 작전에 투입된 대원들은 헬리콥터와 고속보트를 이용해 피랍된 유조선에 접근, 총을 쏘며 저항하는 해적 1명을 사살하고 나머지 10명을 모두 체포했다. 해적 일당이 소지하고 있던 다량의 자동 소총과 유탄발사기 등도 압수했다. 러시아 검찰은 검거된 해적의 신병이 인도되는 대로 자국법에 따라 처벌할 방침이다.

박성국기자 psk@seoul.co.kr

2010-05-07 16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