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만 기름띠 루이지애나 섬 도달

멕시코만 기름띠 루이지애나 섬 도달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3:1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BP,원유 유출원 차단작업 본격화

멕시코만 해상에서 유출되고 있는 원유중 일부가 루이지애나주의 한 섬에서 발견된 가운데 유출원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작업도 신속하게 전개되고 있다.

 미 해안경비대는 6일 오전 멕시코만에서 유출된 기름띠중 일부가 루이지애나주 세인트버나드 행정교구내 챈들러 군도에 위치한 프리메이슨 섬에서 발견됐다면서 경비대원들이 이 섬 주변에서 기름 확산 방지를 위한 오일펜스 설치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 2주사이에 루이지애나주 남동부 해변에서 멕시코만에서 유출된 기름중 극소량이 발견됐다는 보고는 있었지만 6일 프리메이슨 섬 해변에서 기름띠가 발견됐다는 보고는 기름띠가 해변에 도달한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하지만 프리메이슨 섬은 뉴올리언스 등 루이지애나주 본토에서는 약간 떨어져 있으며,‘빌럭시 주립 야생생물 관리지역’에서 남동쪽에 위치한 무인도로 알려져 있다.

 기름띠가 해안으로 접근중인 가운데 유출 사고에 책임을 진 영국 석유 메이저 BP는 해저 파이프의 원유 유출 구멍을 덮을 4층 높이의 상자형 구조물인 ‘오염물질 차단 돔(pollution containment dome)’이 수송선에 의해 6일 오전 사고해역에 도착해 본격적인 설치작업에 들어갔다고 발표했다.

 BP의 마크 솔트 대변인은 “오염물질 차단 돔을 해저에 설치하는 작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오는 10일부터 기름유출을 차단하고,돔내에 모인 원유를 해상으로 끌어올리는 작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솔트 대변인은 그러나 “이 작업은 심해저에서는 처음 실시하는 작업이라 매우 어려우며,고도의 기술을 요하는 작업”이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오염물질 차단 돔’은 높이 12m,무게 100t의 구조물로,콘크리트와 철제로 만들어졌으며,해저 5천 피트(1천500 m) 깊이의 유출 구멍 3개 가운데 가장 큰 구멍에 씌워져 흘러나오는 원유를 빨아올리는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BP는 5일 오전 기름이 유출되고 있는 해저 파이프의 3개 구멍중 가장 작은 구멍 한개를 밸브로 막는데 성공했다면서,구멍 봉쇄가 기름 유출량을 줄이는 효과는 거의 없지만 해저에서의 유출원 차단작업의 어려움을 감소시킬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5일 기상예보에 따르면 멕시코만에는 이번 주말까지 시속 12-17마일의 남풍이 계속 불어 기름띠의 해안 도달을 지체시켜 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양대기청(NOAA)이 밝혔다.

 NOAA의 찰리 헨리 예보관은 “금주중에는 기상조건이 별다른 변화를 보이지 않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멕시코만 해상에서는 지난 4월20일 BP의 석유 시추 시설 ‘딥 워터 호라이즌’이 폭발,침몰하면서 해저 파이프에 구멍이 뚫려 하루 최대 20만 갤런(약 75만7천ℓ)의 원유가 바다로 흘러나오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5일 오후 현재 기름띠는 루이지애나주 브래튼과 챈들러 사운드군도에서 부터 미시시피 델타의 북동지역 그리고 플로리다주 펜사콜라에서 60마일 떨어진 해상에 걸쳐 형성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