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폭락 ‘글자 하나’ 잘못 썼기 때문?

증시 폭락 ‘글자 하나’ 잘못 썼기 때문?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6: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6일 뉴욕 주식시장을 뒤흔든 주가 급락의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주식 중개 거래인의 사소한 실수에서 비롯된 것인가,아니면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새로운 신용위기를 불어올 것이라는 신호탄인가.

 이날 주식시장은 마감됐지만 여전히 그 원인에 대한 명쾌한 설명은 나오지 않고 있다.

 뉴욕상품선물거래위원회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시장 상황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아직 결과는 내놓지 않고 있다.

 이날 주가는 오후 2시40분을 전후해 다우지수가 9%나 급락하는 ‘자유낙하’ 장세를 연출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와 나스닥 종합지수 등 다른 대표지수들도 8% 이상 하락하는 대공황 장세를 보였다.

 이날의 장중 낙폭 998.5포인트는 증시 사상 유례가 없는 수치다.

 일부에서는 이 같은 공황을 유발한 원인으로 중개 거래인의 표기실수가 있었다고 지적한다.

 한 중개인이 다우지수를 구성하는 프록터앤드갬블(The Procter & Gamble.P&G) 주식을 거래하면서 100만(million)으로 표기해야 할 것을 10억(billion)으로 잘못 표기하는 바람에 주가가 급락,공황을 야기했다는 것이다.

 갑자기 매도가가 낮아지면서 투매분위기가 형성됐고 이것이 지수를 끌어내리면서 불안해하던 다른 투자자들마저 공포에 몰아넣어 ‘팔고보자’는 상황으로 발전했다는 분석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알파벳 ‘m’을 ‘b’로 잘못 쓰는 작은 실수 하나가 세계 최대의 금융시장에서 사상 최대의 낙폭을 기록하게 한 역사적인 오기가 된다.

 P&G 주식은 장중에 37%나 하락했지만 결국 2.27% 하락한 선에서 거래를 마쳤다.37%나 떨어질만큼 회사 자체의 문제가 없었다는 반증이다.

 씨티그룹 주식 매매과정에서도 거래 실수가 있지 않았냐는 보도가 나왔다.씨티그룹 측은 시장의 급변동성에 대해 조사 중이지만 아직 자사가 거래실수를 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뉴욕증권거래소도 거래소 측의 잘못이 있었다고 인정하지 않고 있다.

 나스닥 종목들이 거래되는 시카고 상업거래소(CME) 측에서도 시스템에 아무런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지수선물 거래 등 매매시스템의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불과 2분 사이에 S&P 500지수에 연관돼 움직이는 지수선물이 160억 달러 어치가 거래됐다는 점에 주목해 프로그램 매매 시스템이 오작동했을 가능성을 보는 것이다.

 혹은 일정한 손해가 발생하면 손실을 줄이도록 자동 매도주문이 나가는 로스컷 시스템이 지수급락을 불러왔을 가능성도 있다.

 거래 실수가 없었다면 유럽 일부 국가들의 재정상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생각 외로 크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밖에 없다.

 일부 분석가들은 이날 증시의 그래프가 지난 2008년 9월 리먼 브러더스의 파산 당시와 유사하다는 점을 들어 유럽 일부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글로벌 신용위기를 촉발시킨 것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는다.

 거래실수가 있었다고 해도 주가가 이 정도 폭으로 떨어진 것은 세계 금융시장에 잠재적인 불안이 있지 않고는 설명할 수가 없다는 분석이다.

 주가가 비록 장중 낙폭의 3분의 2가량을 회복하긴 했지만 하루에 3개 지수가 모두 3% 이상 하락한 것은 증시 자체의 휘발성이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세계 최대 채권투자회사 핌코(Pimco)의 최고경영자 모하메드 엘-에리언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한 나라(그리스)에서 시작된 위기가 지역 문제가 되고 유로존 전체에 충격을 주는 것을 목격해 왔으며,이는 이제 전 세계의 문제가 되려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뉴욕=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