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전략경제대회 美에 판정승

中, 전략경제대회 美에 판정승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이징 박홍환특파원│25일 폐막한 미국과 중국 간 전략경제대화의 손익계산서를 따져 보면 상대적으로 중국측 성과가 커 보인다. 중국은 미국으로부터 조만간 시장경제지위를 부여 받기로 약속 받았고, 위안화 절상 압력도 성공적으로 막아냈다. 미국을 상대로 티베트와 타이완 문제 등 중국의 ‘핵심이익’을 침해하지 말라고 요구함으로써 대내적 홍보 효과도 적지 않다.

각료급 15명 등 200여명의 대표단을 파견, 이틀 동안 베이징으로 행정부를 옮겨 놓았던 미국은 천안함 사태와 이란핵 문제 등 글로벌 이슈에 대한 중국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 데 실패했다. 경제 현안에서도 막대한 대중 무역적자를 거론하며 ‘바이 차이나’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중국의 ‘자주창신(自主創新·독자적인 기술혁신)’ 정책 재고를 요청했지만 명쾌한 답을 이끌어 내지 못했다. 중국은 시장개방을 확대하고, 소득분배 개선에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인권문제나 올 초 양국 갈등을 초래한 구글사태 등은 거론조차 하지 못했다. 미국은 향후 4년간 10만여명의 유학생을 중국에 보내겠다며 교류확대에 오히려 열을 올렸다.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언론들은 26일 이번 전략경제대화와 관련, “중국을 대하는 미국의 태도가 달라졌다.”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의 필요에 의한 변화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미국의 태도가 변한 것은 북한과 이란핵 문제 등에서 중국의 협력이 절실하기 때문”이라며 “개선된 양국 관계가 언제 갑자기 악화될지 아무도 알 수 없다.”고 보도했다. 국제문제 전문가인 진찬룽(金燦榮) 중국인민대 교수는 “군사상 서로 가상의 적으로 설정해 놓고 있는 양국 간 무역액이 연간 4000억달러가 넘는다.”면서 “어떤 이론으로도 이처럼 전례 없는 강대국 관계를 설명해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중국 언론들은 연일 “세계 최대의 개발도상국과 세계 제1의 선진국이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한 중국의 모습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stinger@seoul.co.kr

2010-05-27 17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