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세 페루출신 여아, 미국 이민정책 이슈 재점화

7세 페루출신 여아, 미국 이민정책 이슈 재점화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16: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美 미셸여사에게 “우리 엄마는 이민증이 없대요”

 “지난주 미셸 오바마 여사에게 불법이민관련 질문을 했던 페루 출신 초등학교 2학년 어린이를 찾습니다.”

 일곱살의 이 어린이는 지난주 수도 워싱턴 교외 ‘뉴햄프셔 이스테이츠 초등학교’를 방문한 미국의 퍼스트 레이디 미셸 오바마 여사에게 엄마한테 들으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합법 이민증이 없는 사람들을 모두 잡아간다”는데 “우리 엄마는 이민증이 없대요”라고 말해 유명해졌다.

 미국 워싱턴 주재 페루 대사관이 이 어린이를 찾는 것은 어린이 가족이 합법 이민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뜻.

 페루 언론들은 페루에 사는 이 어린이의 할아버지와 인터뷰를 대서특필했고,알란 가르시아 페루 대통령은 미국 이민정책의 문제점을 부각시킨 사람이 페루 출신 어린이라는 것이 “매우 자랑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이 어린이와 대화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이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아이를 안심시키려 애쓰면서 “의회 모든 이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페루 대사관측은 여러 페루인 가정을 방문하고 이민보호단체들,가톨릭 교회,이 어린이의 학교 등과 접촉하면서 백방으로 그 가족을 찾고 있으나 아직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 어린이의 부모는 국적 신분증과 여권이 모두 기한만료된 상태라고 페루 대사관측은 말했다.

 아나폴리스<美메릴랜드州> AP=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