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면에 전류 흐르는 도체 입혀 번개 전류 공중에 그대로 방전

겉면에 전류 흐르는 도체 입혀 번개 전류 공중에 그대로 방전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항공기는 평균 1000시간 비행에 한 번 꼴로 번개를 맞는다. 그러나 거의 대부분 사고로 이어지지 않는다. 탑승객들이 감전될 확률도 극히 희박하다. 비행기 겉면에 전류가 흐르는 도체를 입혀 번개의 전류가 그대로 공중에 다시 흩어지도록 하는 방전시스템을 갖췄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항공기 운항을 가장 위협하는 존재는 번개가 아니라 강풍과 안개다. 승객과 승무원 131명을 태운 여객기가 착륙 직전 번개에 맞아 불시착하면서 기체가 세 동강 났으나 승객 1명을 뺀 전원이 생존하는 기적 같은 일이 콜롬비아에서 16일(현지시간) 일어났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49분쯤 수도 보고타를 출발한 콜롬비아 아이레스 에어라인 소속 여객기가 산 안드레스 섬 공항에 내리기 80m 전에 번개에 맞은 후 활주로에 동체착륙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10-08-18 15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