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 건립, 美 민주 발목잡나

모스크 건립, 美 민주 발목잡나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미국 뉴욕 맨해튼 9·11 테러 현장인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 추진 중인 이슬람사원(모스크) 건립 논란이 민주당의 내홍으로 번지는 형국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 13일 모스크 건립을 원칙적으로 지지한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비난 여론이 거세지면서 오는 11월 중간선거의 악재로 떠오르자 민주당 지도부가 서둘러 건립 반대를 외치며 진화에 나섰다.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의 대변인 짐 맨리는 16일 성명을 통해 “수정 헌법 1조는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고, 리드 의원도 이를 존중한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리드 의원은 모스크가 다른 곳에 세워져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반대 의사를 밝혔다. 민주당의 다른 의원들도 “테러 희생자 유족의 감정을 배려해야 한다.”며 오바마 대통령을 비판했다. 빌 버튼 백악관 부대변인도 이날 모스크 건립과 관련,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에는 정치적 요인이 없다.”면서 “대통령으로서 미국 헌법 아래에서 모든 사람은 동등해야 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한 의무감에서 비롯됐다.”고 해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지난 13일 라마단을 축하하는 만찬 석상에서 “한 사람의 시민으로서, 또 대통령으로서 무슬림들이 이 나라의 다른 누구와 마찬가지로 종교를 가질 권리를 갖고 있다고 믿는다.”며 모스크 건설에 찬성하는 견해를 내놓았다. 물론 오바마 대통령은 14일 보수층과 야당인 공화당이 거세게 반발하자 “사람들의 권리를 말한 것이지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 모스크를 건립하는 데 대한 견해를 밝힌 것이 아니다.”라고 발언 수위를 낮췄다.

공화당은 “호재를 만났다.”며 모스크 문제를 중간선거까지 끌고 갈 태세다. 공화당 측은 “대통령의 입장은 국민의 생각과 동떨어진 것으로 선거로 심판하겠다.”며 공세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리드 의원의 반대 표명은 오바마 대통령의 발언이 정치적 쟁점으로 비화되지 않도록 차단하기 위한 민주당의 공식 입장이나 다름없다. CNN 여론조사처럼 모스크 건립에 대한 반대가 68%, 찬성이 29%인 현실을 고려한 판단인 셈이다. 리드 의원 스스로도 보수색이 짙은 선거구인 네바다주의 유권자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처지다.

워싱턴 김균미특파원 kmkim@seoul.co.kr
2010-08-18 15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