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지표 호전에 큰 폭 상승

뉴욕증시 지표 호전에 큰 폭 상승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7: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각종 경기지표가 개선된데다 기업들도 좋은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03.84포인트(1.01%) 상승한 10,405.85로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5일 연속 하락한 뒤 큰 폭 상승세로 돌아섰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3.16포인트(1.22%) 오른 1,092.54로 마감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2,209.44로 27.57포인트(1.26%) 상승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지난달 산업생산 성장률이 1.0%를 기록, 전문가 추정치 0.5%를 훌쩍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면서 주가를 끌어올렸다.

미국의 7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역시 전월대비 0.2% 올라 넉달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7월 소비자물가도 전월에 비해 0.3% 상승, 넉달만에 처음으로 오름세를 보인 바 있어 그동안 증시를 억누르던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씻어냈다.

7월 미국의 주택착공 건수가 전월 대비 9천건(1.7%)이 증가, 석달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는 소식도 투자심리를 안정시켰다.

7월 건축 허가는 전달보다 3.1% 감소했다.

세계 최대 유통기업인 월마트는 2분기 순익이 36억달러(주당 97센트)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하고 매출액도 1,037억 달러로 전년보다 2.8% 늘어 소비 증가세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홈디포 역시 2분기에 72센트의 주당순이익(EPS)을 올려 전망치 71센트를 넘어섰다.

뉴욕=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