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홍콩 명물 네온사인 사라지나…4천개 업체 심야조명 끄기로

홍콩 명물 네온사인 사라지나…4천개 업체 심야조명 끄기로

입력 2016-04-03 15:59
업데이트 2016-04-03 15: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4천여 개 홍콩 업체가 심야에 외부 조명을 끄기로 해 홍콩의 명물인 네온사인 간판이 사라질지 주목된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대형 쇼핑몰과 호텔 등 4천여 개 업체와 기관이 ‘빛 공해’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협조하기 위해 심야에 외부 조명을 끄는데 동의했다고 3일 보도했다.

이들 업체는 밤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자발적으로 장식과 홍보를 위한 외부 조명을 끄기로 했다.

축제 기간이나 안전을 위한 조명은 유지된다.

작년 빛 공해 방지를 위한 법안 마련 요구가 늘어나자 홍콩 정부는 실무작업반을 통한 연구를 거쳐 업체들에 일정 시간 자발적으로 조명을 끄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홍콩은 쇼핑가인 침사추이(尖沙咀)의 야간 불빛이 일반적인 밤하늘보다 1천200배 밝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빛 공해가 세계에서 가장 심한 도시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대해 웡캄싱(黃錦星) 환경국 국장은 심야 조명에 따른 주민 불편이 줄어들고 저탄소 생활이 촉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욜란다 응 코즈웨이베이(銅라<金+羅>灣) 의회 의원은 “작년 정부가 법안을 만들지 않겠다고 밝힌 순간 5∼6개 초대형 TV가 코즈웨이베이에 설치됐다”며 “법안 마련 없이는 빛 공해 문제가 악화하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