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홈페이지에 버젓이 “재일한국인 쫓아내자” 혐한글

日정부 홈페이지에 버젓이 “재일한국인 쫓아내자” 혐한글

신성은 기자
입력 2018-05-01 22:12
업데이트 2018-05-01 22:1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일본 정부의 홈페이지에 정부 정책 모니터 요원이 쓴 재일 한국인 비난 글이 삭제되지 않은 채 게재돼 있다고 교도통신이 1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내각부는 미리 의뢰한 모니터 요원이 국가의 중요 시책에 관한 의견을 내는 ‘국정 모니터’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내각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내각부는 이 모니터 요원들의 의견 중 ‘중상비방’을 제외하고 그대로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있다.

문제는 지난 2016년 작성된 혐한(嫌韓)글들이 중상비방에 해당함에도 불구하고 삭제되지 않은 채 여전히 홈페이지에 공표되고 있는 것이다.

한 글에는 “태평하게 1천100만엔(약 1억770만원)이나 벌고 있는 재일한국인은 쫓아내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고 다른 글에는 “재일, 귀화인의 강제퇴거가 필요하다”는 표현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내각부 홍보 담당자는 “게재 당시 담당자가 본 뒤 개인의 의견을 존중한 것(삭제하지 않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용을 자세히 확인한 뒤 대응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