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튀니지 첫 민선 대통령 에셉시 92세로 별세

튀니지 첫 민선 대통령 에셉시 92세로 별세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19-07-25 20:45
업데이트 2019-07-25 20:4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베지 카이드 에셉시-AP
베지 카이드 에셉시-AP
최근 건강 이상으로 입원했던 튀니지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92세. 이에 따라 튀니지는 국회의장이 임시로 대통령직을 맡게 된다.

에셉시는 2011년 ‘아랍의 봄’ 때 시민혁명을 거쳐 2014년 12월 대선에서 승리한 후 튀니지의 첫 민선 대통령이 됐다. 그의 재임 동안 튀니지 정부는 여성들의 권리 향상을 위해 무슬림 여성과 비무슬림 남성 간의 결혼을 사실상 금지하는 관련 법 규정을 폐지하기도 했다.

에셉시는 최근 한달 사이 세차례나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4년 넘게 튀니지를 통치했던 그는 올해 11월 치러질 대통령 선거에는 출마할 뜻이 없음을 밝혀왔다. 그는 그동안 현직인 국가정상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인물로도 알려져 왔다.

높은 실업률 등 경제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튀니지가 그의 사망으로 다시 정국이 불안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