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재선 땐 합의 없다” 압박에도… 미중, 무역협상 ‘빈손’

트럼프 “재선 땐 합의 없다” 압박에도… 미중, 무역협상 ‘빈손’

한준규 기자
입력 2019-08-01 01:48
업데이트 2019-08-01 01: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시간 30분 만에… 순수 협상은 2시간

9월 재개만 합의… “최악 피해” 평가
中 “美, 성의 보여야 협상 진전 있을 것”

두 달여 만에 중국 상하이에서 재개된 미국과 중국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3시간 30분여 만에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점심시간을 제외하면 미중의 순수 협상 시간은 2시간여에 불과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무역협상 재개에 맞춰 “내가 대선에서 승리하면 (미중 간) 무역 합의가 없을 수 있다”며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고 나섰지만 미중이 핵심 쟁점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오는 9월 미국에서 협상을 재개하는 데 합의하면서 무역전쟁 격화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했다는 평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미중 무역협상단은 31일 오후 2시 15분쯤 계획됐던 사진 촬영을 예정보다 빠른 오후 1시 37분쯤 마쳤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협상 종료와 관련해 “소식이 있으면 바로 발표할 것”이라며 “미국이 충분한 신뢰와 성의를 보이고 평등과 상호 존중, 상호 양보의 정신으로 협상을 진행해야만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무역협상단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대해 논의했으며 “솔직하고 효율적이며 건설적인 교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협상에서 무역전쟁의 종식을 위한 진전이 있었다는 증거는 지금으로서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소 강경한 입장으로 알려진 중산(鍾山) 상무부장의 역할이 전보다 눈에 띄어 일부 미 협상단이 이를 우려했다고 전했다. 회담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단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상하이 시자오빈관에서 협상을 시작한 것을 감안하면 미중이 만난 시간은 총 3시간 37분이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그동안 미중 무역협상에 비춰 볼 때 협상 시간이 짧았다”면서 “이는 협상 전 사전에 조율됐든지 아니면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서로 얘기할 것이 없었기 때문인데 이번에는 후자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미중 간 별다른 합의 없이 돌아섰다는 것이다.

이번 협상의 어두운 그림자는 이미 곳곳에서 감지됐다. 미 협상단은 전날인 지난 30일 만찬 전 하얏트호텔에서 계획된 브리핑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중국이 약속을 안 지킨다며 협상 태도를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우리 농산품 구매를 시작하기로 했으나 아직 신호가 없다”면서 “그들은 항상 마지막에 그들의 이익을 위해 합의를 바꾼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미) 민주당의 융통성 없는 사람 중 한 명이 당선되는지 지켜보려고 아마 우리 대선을 기다릴 것”이라면서 “내가 (대선에서) 승리하면 그들이 얻는 합의가 현재 협상보다 훨씬 더 가혹하거나 아예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수 있다”고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이는 협상을 유리하게 끌어가기 위한 트럼프 대통령의 일종의 여론전이라는 해석이 가능하지만 최근 중국이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평가도 나왔다. 중국 신화통신은 29일 자국 기업이 지난 19일 미국산 대두 및 돼지고기 등을 수입하기 위해 미 기업과 접촉했으며, 이미 구매를 완료한 물품도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이 ‘충분한 성의’를 보였다는 뜻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전면 반박하고 나서면서 이번 협상에 난항이 예상됐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8-01 9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