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만든다”...지휘자 김은선, 샌프란시스코오페라 첫 여성 감독 임명

“역사를 만든다”...지휘자 김은선, 샌프란시스코오페라 첫 여성 감독 임명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19-12-06 10:52
업데이트 2019-12-06 15:4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루살카’ 지휘로 인연 맺고 전격 발탁, 새 시즌부터 활약
AP “북미 음악계 리더십 변화 의미”, NYT “라이징 스타” 평가
김은선-SFO
김은선-SFO
한국인 여성지휘자 김은선(39)이 미국을 대표하는 오페라극장인 샌프란시스코 오페라(SFO)의 4대 음악감독에 임명됐다고 AP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오페라극장의 첫 여성 음악감독으로, 뉴욕타임스는 동양인 여성이 북미 주요 오페라단의 음악감독직을 맡은 것에 대해 “그녀가 역사를 만들고 있다”고 평가했다.

연세대 출신의 김은선은 2008년 스페인 지휘자 헤수스 로페즈 코보스 주최 오페라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이름을 알린 뒤 유럽과 북미에서 활발히 활약하고 있는 젊은 지휘자다. 그는 당시 콩쿠르 무대를 회상하며 “스페인어로 인삿말도 몰랐었다”고 회상한 바 있다. 이후 2011년 리옹 오페라극장에서 바그너 ‘트리스탄과 이졸데’를 지휘한 키릴 페트렌코 현 베를린필하모닉 음악감독을 보조하는 등 본격적으로 경력을 쌓았다. 베를린 국립오페라극장, 드레스덴 젬퍼오퍼 등 독일 유수의 극장 무대에 오른 그는 이미 정명훈에 버금가는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미국 무대에는 2017년 휴스턴 그랜드 오페라 ‘라트라비아타’를 통해 데뷔했으며 시카고 리릭 오페라 등에서의 무대도 예정돼 있다.

김은선은 SFO에서 지난 6월 드보르작 오페라 ‘루살카’를 지휘하며 데뷔한 뒤 전격적으로 음악감독에 발탁됐다. 김은선은 “SFO의 첫 무대에 섰을 때 고향에 있는 것 같은 편안함을 느꼈다”면서 “다양한 측면에서 열려 있는 협업, 연금술과 같은 에너지를 느낄 수 있었다. SFO의 가족으로서 놀라운 유산을 계속 이어갈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번 임명에 대해 AP는 북미 주요 오페라극장의 음악적 리더십의 변화를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성추문으로 불명예 퇴진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극장 후임 음악감독에 성소수자 야닉 네제 세겐이 임명된데 이어 시카고 리릭 오페라는 엔리케 마졸라가 최근 음악감독 자리에 오르는 등 주요 극장이 세대교체를 이루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김은선을 현재 세계 음악계에서 급부상하는 지휘자로 평하며 “현재 미국 주요 악단에 여성 지휘자가 있는 곳은 10%에 불과하다”고 이번 음악감독직 임명의 의미를 부여했다.

김은선은 SFO에서 매 시즌 최대 4개 프로덕션에 함께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스케줄은 1월 발표될 예정이다. 그의 첫 무대는 아내가 남편과 세상을 구원하는 내용을 담은 베토벤 오페라 ‘피델리오’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