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치료제 ‘코로나 신약’ 될까

말라리아 치료제 ‘코로나 신약’ 될까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20-04-02 21:58
업데이트 2020-04-03 05: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트럼프·中 의료진 “치료 효과”…EU “부작용 유발” 혼선 커져

이미지 확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미국 뉴욕시 명소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야전병원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진료를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68개 병상을 갖춘 이 야전병원은 이날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뉴욕 AP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미국 뉴욕시 명소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야전병원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진료를 시작할 준비를 하고 있다. 68개 병상을 갖춘 이 야전병원은 이날부터 가동에 들어갔다. 뉴욕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치료제가 될 수 있다고 언급한 말라리아 치료제의 효과를 놓고 엇갈린 입장이 나오고 있다. 대체로 “효과가 없다”는 경고가 대다수이지만, 일부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오며 혼선이 커지고 있다.

AFP통신은 1일(현지시간) 유럽의약품청(EMA)이 말라리아 예방·치료제인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사용돼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유럽의약품청은 “환자와 의료진 모두 임상시험이나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국가 비상사태용 프로그램에서만 사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앞서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 대변인도 유럽의약품청 내부 의견을 전달하면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서 이들 말라리아 예방·치료제의 효능이 입증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실제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환자에게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뒤 일부에서 치명적인 심장 부작용이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미국에서도 ‘클로로퀸 인산염’을 복용한 60대 환자가 사망한 바 있다.

반면 같은 날 뉴욕타임스(NYT)는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경증 환자에게 효과를 나타냈다는 연구 결과가 중국에서 나왔다고 보도했다. NYT는 중국 의료진의 연구를 인용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투여된 경증 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환자들보다 기침과 열, 폐렴 등이 더 빨리 사라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 연구도 “이 약이 장래성은 있지만, 어떻게 효과가 있을지 최선의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며 즉각적으로 활용될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NYT는 이번 연구가 소규모로 진행됐고, 중증이 아닌 경증 환자에 국한됐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말라리아 치료제가 코로나19에 효과적일 수 있다며 “신의 선물이 될 수도 있다”고 발언해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4-03 2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