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재에… ‘유가 전쟁’ 끝나나

트럼프 중재에… ‘유가 전쟁’ 끝나나

한준규 기자
입력 2020-04-03 01:24
업데이트 2020-04-03 05: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러·사우디 1000만배럴 원유 감산 합의”

OPEC+ 긴급회의 요청… 유가 급등
이미지 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워싱턴DC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기자회견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워싱턴DC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자신의 적극 중재로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유가전쟁을 끝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을 밝히고 양측이 1000만 배럴을 감산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감산 규모가) 1500만 배럴에 이를 수도 있다. 모두를 위해 좋은 뉴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직후 북해 브렌트유와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의 장중 선물 거래 가격이 30% 이상 급등했다.

러시아 크렌림궁은 푸틴 대통령이 무함마드 왕세자와 통화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나, 사우디는 즉각 유가안정을 위한 행보에 착수했다. 이날 사우디 국영 SPA통신는 사우디가 원유 시장 안정화를 위한 공평한 원유 생산을 합의하기 위해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주요 10개 산유국 협의체인 OPEC플러스에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빈 살만 왕세자가 트럼프 대통령과 에너지 시장, 유가 등과 관련해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사우디 측은 무함마드 왕세자가 푸틴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사실은 확인하지 않았다.

사우디는 지난달 6일 열린 OPEC플러스 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원유 수요 감소에 대비해 3월로 끝나는 감산 합의의 시한을 연장하는 안을 제시했으나 러시아의 반대로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사우디는 미국의 압박에도 4월부터 산유량을 하루 1230만 배럴로 늘리겠다고 선언했고 유가는 배럴당 20달러대로 폭락했다. 그 여파로 채굴 단가가 높은 셰일오일 업체가 파산위기에 몰려 미국은 유가전쟁을 필사적으로 막아야 할 처지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4-03 16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