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최고 갑부, 코로나19 사태로 재산 4조원 넘게 증가

싱가포르 최고 갑부, 코로나19 사태로 재산 4조원 넘게 증가

이보희 기자
입력 2020-04-03 14:23
업데이트 2020-04-03 14: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산소호흡기 자료사진
산소호흡기 자료사진 연합뉴스
싱가포르 최대 갑부로 꼽히는 리시팅(李西廷)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인공호흡기 판매 증가로 올해만 무려 4조원이 넘는 재산이 불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에 공장을 둔 리시팅의 ‘선전마이루이’ 생물의료전자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산소호흡기 수요가 급증하면서 주가가 40% 급등했다.

이에 따라 싱가포르 최대 갑부인 선전마이루이 리시팅 회장의 주식 평가액이 전날 종가 기준으로 125억달러를 기록, 종전 대비 35억달러(4조3천억원) 증가하는 등 리 회장을 포함한 이 회사 창업자 3명의 주식 평가액이 무려 70억달러 많아졌다.

선전마이루이 관계자는 산소호흡기의 월 생산량은 3천대에 이르며, 전 세계 수요는 현재 전 세계 병원들 보유량의 10배 이상 많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96만대의 산소호흡기가 필요하지만 실제 보유량은 20만대에 불과하며, 뉴욕의 경우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산소호흡기를 포함한 의료기기가 7일 안에 소진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지난달 말까지 선전마이루이의 산소호흡기 사용을 허가하지 않았으나, 자국 내 상황이 심각해지자 긴급 사용 승인을 내렸다.

선전마이루이는 이번 주 공시에서 이탈리아에서 1차로 1만대의 산소호흡기를 구입하는 등 유럽지역의 주문이 특히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