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현금 푼다…일본, 소득감소 가구에 340만원

코로나19에 현금 푼다…일본, 소득감소 가구에 340만원

최선을 기자
입력 2020-04-03 23:29
업데이트 2020-04-03 23:2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마스크 매만지는 아베 일본 총리
마스크 매만지는 아베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3일 참의원 본회의에 참석, 쓰고 있던 마스크를 조절하고 있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하루에만 241명 늘어나는 등 연일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도쿄 AP 연합뉴스
일본 5800만 가구 중 약 1000만 가구에 지급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득이 줄어든 가구에 30만엔(약 340만원)씩 현금을 나눠주기로 했다.

이는 애초 예상됐던 20만엔(약 230만원)에서 10만엔(약 114만원)이나 더 늘어난 금액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 총리는 3일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집권 자민당 정조회장과 만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현금 지원금을 30만엔으로 결정했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오는 7일 발표되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긴급경제대책에 포함된다.

현금 지급 신청은 전국 기초자치단체에서 받고 수급 희망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입이 감소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전체 5800만 가구 중 약 1000만 가구가 지급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에 정부가 나눠주는 현금에는 세금이 붙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애플스토어 휴업
코로나19 확산하는 도쿄…애플스토어 휴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대표적인 상업지역인 긴자(銀座)의 애플스토어에 당분간 휴업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4.3 연합뉴스
앞서 일본 정부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소비경기를 살리기 위해 2009년 모든 국민에게 1인당 1만 2000엔(18세 이하와 만 65세 이상은 1인당 2만엔)의 현금을 지급했다.

이를 통해 당시 총 2조엔(23조 864억원)가량의 현금을 시장에 풀었지만, 일부가 받은 돈을 저축하는 바람에 소비로 이어지지 않았다는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수입이 감소한 가구 외에 매출이 급감한 중소기업이나 개인 사업주에게도 총 수조엔(수십조원) 규모로 현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미지 확대
코로나19로 폐쇄된 도쿄 벚꽃 명소
코로나19로 폐쇄된 도쿄 벚꽃 명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폐쇄된 일본 도쿄 우에노 공원 내 벚꽃 산책로 주변에서 28일 경비원이 보초를 서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