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허리케인 쑥대밭 된 멕시코서 아기에게 모유 수유한 여경, 특별승진

허리케인 쑥대밭 된 멕시코서 아기에게 모유 수유한 여경, 특별승진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11-09 09:15
업데이트 2023-11-09 09: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초강력 허리케인 상륙으로 막대한 피해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현지 여성 경찰이 구조 작업 중 아기에게 직접 모유 수유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아기에게 모유 수유를 하고 있는 암브로시오. BBC 캡처
초강력 허리케인 상륙으로 막대한 피해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현지 여성 경찰이 구조 작업 중 아기에게 직접 모유 수유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아기에게 모유 수유를 하고 있는 암브로시오. BBC 캡처
초강력 허리케인 피해 현장에서 굶주린 아기에게 자기 모유를 직접 먹인 멕시코시티 경찰이 특별 승진했다.

멕시코시티 치안부(SSC)는 8일(현지시간) 파블로 바스케스 카마초 멕시코시티 치안장관은 게레로주 아카풀코에서 허리케인 피해자를 헌신적으로 지원한 공로로 아리스베스 디오니시오 암브로시오 경찰관을 진급시켰다. 암브로시오는 초급 관리자에 준하는 계급을 달게 됐다.

카마초 치안장관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관련 사진과 함께 “그는 시민에 대한 봉사의 소명을 충실히 이행해 국격을 드높였다”며 “그의 활동은 모두를 위한 휴머니즘의 좋은 사례”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암브로시오 경관은 지난달 29일 최고 등급(5등급) 허리케인 ‘오티스’로 쑥대밭이 된 아카풀코에서 다른 동료와 함께 대민 지원 작업을 하던 중 생후 4개월 된 유아에게 모유 수유를 했다.

당시 아이 보호자는 “집은 이미 쑥대밭이 된 상태에서, 이유식도 찾지 못하고 있다”며 “(아이가) 24시간 이상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암브로시오 경관이 건물 계단에 걸터앉아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는 모습을 담은 사진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돼 화제를 낳았다.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 등 현지 매체는 5살과 1살 난 아이를 키우고 있는 암브로시오 경관이 모성 본능에 이끌려 아이에게 도움을 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암브로시오 경관은 “아이 울음소리가 심상치 않아 본능적으로 다가갔다”며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서 제가 한 일은 거의 없었지만, 피해 가족을 지원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당시 아이의 울음소리를 듣고 암브로시오 경관은 “나 역시 수유 중이기 때문에 당신이 원한다면 아기에게 모유를 줄 수 있다. 모두를 정말 아프게 하는 것 중 하나는 이런 상황에서 아기를 돌봐야 한다는 사실”이라며 아기 어머니에게 제안했고, 그가 안전 장비를 벗고 수유를 시작하자 아기는 금세 울음을 그쳤다.

지난달 25일 새벽 멕시코 서부 해안가를 강타한 허리케인 ‘오티스’는 유명 휴양도시인 아카풀코와 그 주변 도시에 큰 피해를 남겼다.

멕시코 정부에서 제공하는 허리케인 오티스 일일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전날 기준 48명이 숨지고 31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윤창수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