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영국 언론, 윤 대통령 국빈방문에 ‘가라오케 외교’ 기대

영국 언론, 윤 대통령 국빈방문에 ‘가라오케 외교’ 기대

윤창수 기자
윤창수 기자
입력 2023-11-09 12:04
업데이트 2023-11-09 12: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찰스 3세 국왕, 영국 최대 한인타운 뉴몰든 찾아 한국문화 체험

이미지 확대
영국 찰스 3세 국왕(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런던 남서부 외곽 뉴몰든 한인타운의 카페를 방문해 빙수에 관해 물어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앞둔 이날 찰스 3세는 한인 사회를 둘러보고 한국 문화 등을 감상했다.  뉴몰든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찰스 3세 국왕(오른쪽)이 8일(현지시간) 런던 남서부 외곽 뉴몰든 한인타운의 카페를 방문해 빙수에 관해 물어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앞둔 이날 찰스 3세는 한인 사회를 둘러보고 한국 문화 등을 감상했다.
뉴몰든 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언론이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앞두고 ‘가라오케 외교’가 이어질지 기대를 표현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9일 찰스 3세 국왕이 8일(현지시간) 런던 근교에 있는 뉴몰든 한인타운을 처음 방문한 것을 보도하면서 윤 대통령의 방문에 대한 전망을 전했다.

찰스 3세는 75세 생일(11월 14일)을 앞두고 약 2만명의 한인이 사는 뉴몰든 지역을 방문해 김치와 김치 요리책, 얼그레이 케이크를 선물로 받았다. 행사장에는 미역국, 구절판 등이 있는 한식 생일상이 차려졌다. 찰스 3세가 뉴몰든 한인타운 방문을 정말 즐기는 것처럼 보였다고 BBC는 덧붙였다.

특히 찰스 3세는 김치 선물에 걱정하는 표정을 짓고는 웃으면서 “(먹으면 매워서) 머리가 터질까? (머리가) 남아 있을까?”라고 농담을 던졌다. 찰스 3세는 매운 음식을 즐기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찰스 3세는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앞두고 런던 남서부 외곽 뉴몰든 한인타운의 ‘서울 프라자’ 마켓 등을 찾아 한인 사회를 둘러보며 한국 문화에 대한 접촉을 넓혔다. 국빈 방문 일정에 앞둔 사전 이벤트인 셈이다.
이미지 확대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8일(현지시간) 뉴몰든 한인타운을 방문해서 한복을 입은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영국 찰스 3세 국왕이 8일(현지시간) 뉴몰든 한인타운을 방문해서 한복을 입은 어린이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런던 AFP 연합뉴스
김치 요리책은 뉴몰든 지역에서 전해지는 한국, 북한, 중국 연변의 김치 비법을 모은 것으로, 한영문화교류(KBCE)가 영국복권기금 지원으로 제작했다. 찰스 3세가 환경보호를 강조하는 점을 고려해 포장은 보자기로 했다.

뉴몰든 지역은 한인뿐 아니라 한국을 제외한 세계 최대 탈북민 사회가 형성된 곳이기도 하다. 뉴몰든에 한인타운이 형성된 배경에 관해선 과거에 한국 대사관저와 삼성 해외 지사가 있었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지만 이 지역의 교육 수준이 높아 ‘학군지’를 선호하는 한국인이 모여 살게 됐다는 해석도 나온다.

탈북민인 이정희 재영탈북민총연합회 회장과 영국 의회의 북한 관련 초당파 모임에서 일하는 티모시 조씨에게 찰스 3세는 북한에서 탈출해 영국에 정착한 과정과 가족이 남아있는지 등을 자세히 물으며 “무척 힘들었을 것 같다”고 관심을 표했다.

찰스 3세는 1992년 한국을 방문한 적이 있는데 합창단원들과 대화 중 방한 기억을 떠올리며 “정말 멀다. 진 빠진다”라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만찬 특별공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아메리칸 파이’를 부른 싱어송라이터 돈 매클린의 친필 서명이 담긴 기타를 선물받고 있다. 서울신문DB
미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만찬 특별공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아메리칸 파이’를 부른 싱어송라이터 돈 매클린의 친필 서명이 담긴 기타를 선물받고 있다. 서울신문DB
찰스 3세는 이어 뉴몰든 감리교회 옆 한국 카페에 가서 빙수를 먹는 청년들과 만나서는 ‘이게 빙수냐, 종류가 여러 가지냐, 한 번에 다 먹을 수 있냐. 한 번에 못 먹을 것 같다’고 질문을 던졌다. 또 영국 내에서도 확산하고 있는 한류에 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국왕은 “윤 대통령을 만나면 한국 문화에 관해 더 많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B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4월 국빈 방미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났을 때 바이든의 사망한 아들이 좋아했던 노래 ‘아메리칸 파이’를 부른 일에 대해 감동적이고 놀라웠다고 평가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이번 버킹엄궁 방문 때 ‘외교적인 가라오케’(diplomatic karaoke) 행사가 가능할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덧붙였다.
윤창수 전문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