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생리대 부족해 염증 시달리며 전투”…우크라, 여군 확충 나선다

“생리대 부족해 염증 시달리며 전투”…우크라, 여군 확충 나선다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11-09 16:51
업데이트 2023-11-09 19: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병력 부족’ 우크라, 여군 확충 나선다
女입대 제한 연령 40세에서 60세로 늘려
사격술에 드론 조종까지 훈련 받는다
여성 대상 군사훈련 단체도 활성화

이미지 확대
키이우에서 군사 훈련을 받고 있는 여성. AP 연합뉴스
키이우에서 군사 훈련을 받고 있는 여성. AP 연합뉴스
러시아에 맞서 20개월 넘게 전쟁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병력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여성 입대 제한 연령 40세에서 60세로 늘렸다.

9일(한국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여성도 전차병, 기관총 사수, 저격수, 트럭 운전사 등 역할을 맡을 수 있게 했고, 여성의 입대 연령 상한선도 기존 40세에서 남성과 동일한 60세로 높였다.

여성이 의무 징집 대상은 아니지만, 의료 훈련을 받은 여성은 징병 대상자로 등록하도록 하는 법률도 지난달 시행됐다.

한나 말랴르 차관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약 5000명의 여성들이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으며 이미 107명의 여군이 전사했다. 현재 군 복무 중인 여성은 러시아의 침공 전인 2021년에 비해 약 40% 증가한 4만 3000명에 달하게 됐다.

러시아와의 전면전 초기에는 여성들이 준군사조직원으로서 전투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이제는 정규군으로 활동할 수 있는 길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이미지 확대
훈련 중인 우크라이나 여성 군인. EPA 연합뉴스
훈련 중인 우크라이나 여성 군인. EPA 연합뉴스
여성 군 복무 확대는 막대한 병력 손실에 따른 것이다. 전쟁 초기 수십만명의 남성이 자원 입대했으나, 사상자 규모가 50만명을 넘기면서 징집을 피하려는 이들도 늘고 있는 상황이다.

여성들의 군 복무가 확대되면서 여성을 위한 군사 훈련을 제공하는 자원봉사 단체도 활성화됐다.

비정부기구(NGO)로서 여성에 대한 훈련을 지원하는 ‘우크라이나 발키리야’의 창립자는 “여성은 여성성을 유지하면서도 남성과 동등하게 싸울 수 있다”며 “전사의 성별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특히 여성들은 전쟁에서 중요한 ‘드론 조종사’로서의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다. 드론 조종에 있어서는 남녀의 신체적 차이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평가 덕분이다.
이미지 확대
대기중인 우크라이나 여군들의 모습. AP 연합뉴스
대기중인 우크라이나 여군들의 모습. AP 연합뉴스
“너무 큰 군복이나 군화”…‘여성병’ 시달리며 최전선서 복무
다만 여군의 숫자는 대폭 늘었으나 여성에게 필요한 물품 공급은 제대로 따라가지 못했다.

아직도 여군 상당수가 남성들이 입는 너무 큰 군복, 군화, 방탄조끼를 입고 복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군 알리나라는 “너무 큰 군복이나 군화를 신으며 전장에서 중요한 순간에 빠른 이동을 방해한다”면서 “가장 힘든 것은 방탄조끼를 입고 달리는 것인데 가슴이 있는 여성 몸에 맞지 않는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또 생리대 등 부족한 여성용품과 화장실 등 용변을 보는 것도 문제가 되고 있다.

여군 줄리아는 “우리 모두는 방광염이나 난소 염증, 요통에 걸렸다”며 “우리는 온갖 종류의 건강 문제를 겪고있다”고 말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동부 분쟁이 교착 상태에 접어든 상태에서 러시아군의 인력 손실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러시아군 역시 병력 모집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앞서 우크라이나 국방 정보국은 러시아군 40만명 이상이 우크라이나 전장에 배치돼 있다고 주장했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