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카타르와 미국 “휴전 이틀 연장” 이스라엘 확인 않고 “4차로 인질 11명 풀려나”

카타르와 미국 “휴전 이틀 연장” 이스라엘 확인 않고 “4차로 인질 11명 풀려나”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1-28 05:30
업데이트 2023-11-28 07: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쌍둥이 자매만 귀환...엄마아빠 , 삼촌은 여전히 억류
쌍둥이 자매만 귀환...엄마아빠 , 삼촌은 여전히 억류 이스라엘군이 일시 휴전 나흘째인 27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인질 11명을 풀어줬다고 밝힌 가운데 엄마인 샤론 알로니 쿠니오와 세 살 쌍둥이 자매 엠마와 율리 쿠니오가 함께 풀려났다. 안타깝게도 아빠 데이비드, 그의 동생 아리엘은 여전히 인질로 붙들려 있다.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 제공 AP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27일(현지시간) 함께 풀려난 오르 야코브(16)와 야길(12) 형제. 하지만 아버지 야이르는 하마스에 인질로 억류돼 있다.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 제공 AP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함께 풀려난 오르 야코브(16)와 야길(12) 형제. 하지만 아버지 야이르는 하마스에 인질로 억류돼 있다.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 제공 AP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웃음이 넘쳐났던 어머니 카리나 엥겔바트( 52)와 어딜 가나 사랑 받는 아이였던 딸 미카(18)와 유팔(11) 세 모녀가 27일(현지시간) 함께 풀려났다. 사진은 키부츠 니르 오즈에서 촬영한 것이다. 카리나는 2년의 유방암 투병 끝에 이겨내고 회복 중이었다. 미카는 어릴 적 공습 경험 때문에 PTSD 치료를 받기도 했다. 역시 안타깝게도 남편이자 아버지 로넨(55)은 여전히 가자지구에 붙들려 있다.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웃음이 넘쳐났던 어머니 카리나 엥겔바트( 52)와 어딜 가나 사랑 받는 아이였던 딸 미카(18)와 유팔(11) 세 모녀가 27일(현지시간) 함께 풀려났다. 사진은 키부츠 니르 오즈에서 촬영한 것이다. 카리나는 2년의 유방암 투병 끝에 이겨내고 회복 중이었다. 미카는 어릴 적 공습 경험 때문에 PTSD 치료를 받기도 했다. 역시 안타깝게도 남편이자 아버지 로넨(55)은 여전히 가자지구에 붙들려 있다.
인질 및 실종가족 포럼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일시 휴전을 이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카타르가 밝힌 얼마 뒤, 이스라엘군(IDF)은 4차로 인질 11명이 풀려났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시 휴전 나흘째인 27일(현지시간) 적신월사(이슬람권의 적십자사)가 인질 11명의 신병을 하마스로부터 넘겨받았다고 밝혔다. IDF는 “적신월사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인질 11명이 우리 영토로 오고 있다”고 말했다고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전했다.

마지드 알안사리 카타르 외무부 대변인은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에다 이날 풀려난 이스라엘인 인질에 프랑스 국적자 3명, 독일 국적자 2명, 아르헨티나 국적자 6명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모두 이중국적으로 보인다. 성인 여성은 2명이고, 나머지 9명은 18세 미만의 미성년자다. 풀려난 미성년자의 아버지들은 아직 가자지구에 잡혀 있다고 군 당국은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달 7일 이스라엘 남부 니르 오즈 키부츠에서 하마스 무장대원들에게 인질로 잡혀 가자지구로 끌려갔다. 이스라엘도 이날 중 자국 교도소에 있던 팔레스타인 수감자 33명을 석방할 예정이다.

앞서 양측의 휴전과 인질 석방 협상을 중재해 온 카타르 외무부의 알안사리 대변인은 X를 통해 “가자지구의 인도적 휴전을 이틀 연장하는 데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하마스 측도 중재자인 카타르, 이집트와 이틀 휴전 기간을 늘리는 데 합의했다고 확인하면서 “조건은 이전 휴전과 같다”고 말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이틀의 휴전 연장 합의를 확인하면서, 연장된 휴전 기간에 20명의 이스라엘 여성과 아동 인질이 풀려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지난 24일 오전 7시에 시작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나흘 휴전은 30일 오전까지 이어지게 됐다. 또 종전 합의를 이어 하마스가 이틀 동안 이스라엘 인질 20명을 석방하고,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수감자 60명을 이틀에 걸쳐 풀어주게 된다.
이미지 확대
부모가 살해되는 장면을 목격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조직 하마스에 끌려가 50일을 견디다 전날 석방된 미국과 이스라엘 이중 국적 네 살 소녀 애비게일 모르 이단이 다음날 이모, 할머니와 극적으로 상봉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스라엘 총리실 제공
부모가 살해되는 장면을 목격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조직 하마스에 끌려가 50일을 견디다 전날 석방된 미국과 이스라엘 이중 국적 네 살 소녀 애비게일 모르 이단이 다음날 이모, 할머니와 극적으로 상봉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스라엘 총리실 제공
다만, 이스라엘은 아직 휴전 연장 합의 사실을 공식 확인하지 않았다. IDF 수석대변인인 다니엘 하가리 소장은 “중재자를 통해 (휴전 연장) 합의를 조율하고 있다. 실행될 때까지는 아무것도 확정된 것이 아니다”고 신중한 입장을 내놓았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전시내각 예산안 승인을 위한 각료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인질 석방과 하마스 제거, 가자지구에서의 위협 재발 방지 보장 등 핵심 목표도 계속 진행하고 있다”며 “인질과 관련해 합의한 계획을 계속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현지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이 보도했다. 그는 다만 앞서 일시 휴전의 이틀 연장에 합의가 이뤄졌다는 카타르와 미국 의 발표와 관련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요아브 갈란트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군 장병들과 만나 휴전 이후 상황과 관련해 “이제 며칠밖에 남지 않았다”며 “우리는 전투로 복귀할 것이며, 전력을 더 끌어올릴 것”이라며 “우리가 휴식을 취하며 전열을 재정비하는 동안, 적도 마찬가지 일을 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스라엘과 하마스는 나흘의 휴전과 함께 이스라엘인 인질 50명과 팔레스타인 수감자 150명을 석방하기로 했다. 하마스는 휴전이 시작된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 동안 이스라엘 인질 39명을 풀어줬고, 이스라엘은 3배수인 팔레스타인 수감자 117명을 석방했다. 이스라엘 인질 외에 태국, 러시아 등 외국인 인질 19명도 따로 석방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휴전 연장이 희망적이지만, 인도적 구호활동을 하기에 충분치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나는 이번 휴전 연장이 고통받는 가자지구 주민을 위한 인도적 구호를 늘리게 해주기를 강력하게 희망한다”며 “하지만 추가로 주어진 시간 동안 가자 인구의 모든 요구를 충족시키기는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합의된 휴전 연장 기간에 팔레스타인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최대한 늘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가자지구로 들어가는 인도적 지원의 양을 늘리기 위해 교전 중지를 최대한 활용하고 있으며, 우리는 팔레스타인인의 평화와 존엄을 위한 미래를 구축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