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日정부, 44만건 개인정보 유출 라인야후에 원인 규명 요구

日정부, 44만건 개인정보 유출 라인야후에 원인 규명 요구

김진아 기자
김진아 기자
입력 2023-11-28 16:19
업데이트 2023-11-28 16: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아사히신문 “이번 문제는 한국 네이버 서버를 통해 불법 접속을 허용한 것”

이미지 확대
개인 정보 유출건 사과한 日 라인야후
개인 정보 유출건 사과한 日 라인야후 일본 라인야후가 27일 약 44만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가능성이 있다고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라인야후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가 약 44만건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진 라인야후에 28일 원인 규명을 요구했다. 95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한 라인(LINE) 앱에서 대규모 개인정보가 유출되면서 일본 정부가 대응에 나섰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스즈키 준지 총무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용자 정보 보호가 충분하게 이뤄지지 않은 사안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라인야후로부터 상세한 보고를 받아 이를 근거로 필요한 대응을 요구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무성은 이번 일에 대해 행정지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라인야후는 전날 라인 애플리케이션 이용자, 거래처, 종업원 등 개인 정보 44만건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관계 회사인 한국 네이버 클라우드를 통해 지난 10월 9일 제3자의 부정한 접근이 있었다고 했다.

라인야후는 네이버 클라우드와 함께 업무를 위탁하고 있는 회사 직원이 사이버 공격을 받았고 이 때문에 네이버와 일부 시스템을 공유하는 라인야후에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정보에는 이용자 연령대와 성별, 통화 이용 빈도 등 이용자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야후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 합작 회사인 일본 Z홀딩스가 산하에 있는 ‘라인’(LINE)과 ‘야후재팬’을 합병한 업체로 지난달 정식 출범했다.

이번 일이 알려지자 시스템 접근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문제는 한국 네이버 서버를 통해 불법 접속을 허용한 것”이라며 “네이버 자회사와 옛 라인업체가 일부 동일한 시스템 기반을 사용한 데다 네이버 측 용역업체가 옛 라인업체의 사내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상태가 돼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라인야후는 과거에도 개인정보를 부실하게 관리해 문제를 일으키면서 이번 개인정보 유출건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 2021년 3월 중국의 업무위탁회사 직원이 일본 서버 내 이용자 정보에 접근할 수 있었고 일부 데이터가 한국 서버에 보관된 것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후 서버를 일본 내로 옮기는 등 뒤늦게 대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또 야후재팬은 8월 검색엔진 개발을 위해 이용자 위치정보를 네이버에 제공했다는 이유로 일본 총무성으로부터 전기통신사업법에 따른 행정지도를 받는 등 일본에서 문제가 계속되고 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