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시크교도 암살음모 배후에 인도정부 요원’, 공소장 공개한 美

‘시크교도 암살음모 배후에 인도정부 요원’, 공소장 공개한 美

이재연 기자
이재연 기자
입력 2023-11-30 14:48
업데이트 2023-11-30 14: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 25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인도 영사관 앞에서 인도계 시민들이 캐나다에서 발생한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밴쿠버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5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인도 영사관 앞에서 인도계 시민들이 캐나다에서 발생한 시크교도 분리주의자 암살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밴쿠버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국적을 지닌 인도계 시크교도 분리주의자에 대한 암살 계획 배후에 인도 정부 관리가 있었다고 미국 법무부가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검찰은 인도 정부가 이런 시도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있어 이번 사태가 양국 간 외교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날 CNN,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미 연방검찰은 청부살인 및 음모 혐의로 니킬 굽타(52)를 최근 기소하고 이날 공소장을 공개했다.

굽타는 인도 정부 요원으로 의심되는 인물의 지시를 받아 미국 시민권자에 대한 살인을 계획하고 암살범으로 추정되는 이에게 10만 달러를 건넸다고 적시됐다. 검찰은 굽타가 지난 5월 인도 정부기관에서 근무하는 비밀 요원에게 고용됐고, 살인 청부 지시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굽타는 지난 6월 체코에서 체포됐다.

피해자인 현직 변호사 쿠르파완 싱 파눈은 인도 북부 펀자브주의 독립을 주장하는 열성적인 시크교 지지자로 알려졌다. 뉴욕에 근거지를 둔 ‘정의를 위한 시크교도’라는 단체를 운영 중이며, 칼리스탄이라고 불리는 인도 북부 독립국가 설립을 위한 투표를 실시하기도 했다. 인도 정부는 이 단체를 불법 단체로 간주한다.

인도 정부가 미국인 살해를 청부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양국 간 외교 문제로 비화할 소지가 크다. 미국은 중국 경제를 위해 인도태평양 전략의 핵심국가인 인도에 공을 들이고 있으나, 이 사건을 계기로 양국 동맹 강화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

이 사건을 보고받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이 문제를 거론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인도 정부 차원의 공식 조사를 촉구한 바 있다. 이날 인도 외교부는 지난 18일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암살 표적이 된 파눈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인도 정부가 국경을 넘어 테러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인도의 음모는 미국의 주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밝혔다.

앞서 캐나다에서도 시크교도 분리주의 운동단체 지도자 하디프 싱 니자르가 피살돼 캐나다와 인도 관계가 급랭했다. 지난 9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사건 배후를 인도 정부로 지목하고, 인도 외교관을 추방했다. 이에 인도도 캐나다 외교관을 맞추방했고, 양국은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워싱턴 이재연 특파원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