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구에 바닷물이 사라졌다?…“일본 강진 영향”

항구에 바닷물이 사라졌다?…“일본 강진 영향”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4-01-07 11:27
업데이트 2024-01-07 13:2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일본 노토강진 이후 스즈시 항구 모습. AFP 연합뉴스
일본 노토강진 이후 스즈시 항구 모습. AFP 연합뉴스
새해 첫날 일본에서 발생한 규모 7.6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126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강진 영향으로 큰 지각 변동이 일어나 해안선이 바다 쪽으로 최대 175m 확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일 현지 방송 NHK 등에 따르면 고토 히데아키 히로시마대 교수 등 조사단은 지진 후 촬영된 항공사진 등을 바탕으로 노토반도 북동부 스즈시에서 와지마시까지 약 50㎞ 해안의 지반변동과 쓰나미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해당 지역에서 거의 모든 지반이 융기해 육지가 넓어졌고 스즈시 가와우라에서는 해안선이 175m 확장했다.

확대된 면적은 2.4㎢에 달하며 노토반도 북쪽 해안에서는 바닷물이 거의 없어져 버린 항만도 여러 개 생겨났다.

지진 발생 이튿날인 지난 2일 프랑스 인공위성이 촬영한 사진에서도 와지마시 오사와의 항구에서 바닷물이 없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토 교수는 이 역시 융기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고토 교수는 지진에 이어 발생한 쓰나미의 영향과 관련해서는 스즈시 우카이에 3m 높이의 쓰나미가 육지로 밀려온 것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고토 교수는 “이 주변에서는 융기를 동반한 대지진이 수천년간 여러 번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번에 비슷한 대지진이 일어난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 국토지리원은 이번 지진의 여파로 이시카와현 노토반도가 1.3m가량 서쪽으로 이동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각변동 감시시스템은 지반에 단단히 고정된 위성 기준점의 위치 변화를 분석해 지각변동량을 계산한다.

이번 지진은 한반도엔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지각은 연간 약 3㎝의 일정한 속도로 남동 방향을 향해 이동하는데, 지진 전후인 지난해 12월 31일~올해 1월 2일 지각변동량이 오차범위 1㎝ 이내에서 종전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진의 진앙과 거리가 있는 한반도 지각은 이동이 없었다는 의미다.

한편 NHK,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4시 기준 지진 사망자는 126명으로 집계됐다. 지진 사망자가 세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276명의 목숨을 앗아간 2016년 4월14일 구마모토 대지진 후 8년 만이다.

현재 실종자는 211명이다. 골든타임 72시간이 지나면서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또한 7일엔 강설이 예보돼 수색 및 구조 활동에 더욱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