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전쟁 끝나나…“푸틴, 美에 종전 대화 비공식 타진”

우크라이나 전쟁 끝나나…“푸틴, 美에 종전 대화 비공식 타진”

윤예림 기자
입력 2024-01-26 21:40
업데이트 2024-01-26 21: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보도…美·러 당국자들 부인

이미지 확대
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칼리닌그라드에서 지역 경제 현안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1.26 칼리닌그라드 타스 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칼리닌그라드에서 지역 경제 현안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4.1.26 칼리닌그라드 타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비공식 채널을 통해 미국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 종전을 위한 대화에 나설 용의가 있는지 타진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은 크렘린궁과 가까운 복수의 인사를 인용해 “푸틴 대통령이 지난달 중개인을 통해 미 정부 고위 당국자들에게 관련 논의에 열려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인사들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중립국화해야 한다는 요구를 접는 방안을 고려할 의향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반대 의사 또한 종국에 철회할 여지가 있으나, 러시아군이 점령한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통제권만큼은 인정받으려 한다”고도 주장했다.

이미지 확대
21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가운데 92군단 소속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자주포를 수리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1일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가운데 92군단 소속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자주포를 수리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 2022년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현재 우크라이나 영도의 18%를 점령한 채 우크라이나군과 대치 중이다.

다만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한 질문에 “잘못된 보도다.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미 정부 당국자들도 러시아 측으로부터 그러한 메시지가 전달됐다는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에이드리언 왓슨 대변인은 “러시아의 입장에 그런 변화가 있다는 걸 알지 못한다”면서 “러시아와의 협상 여부와 언제, 어떻게 할지는 우크라이나의 결정에 달린 일”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정부가 막후에서 휴전 메시지를 보냈다는 보도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달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역시 크렘린궁과 가까운 전직 관료들을 인용해 “크렘린궁이 지난해 9월부터 복수의 외교채널을 통해 휴전 협상에 관심이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