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오사카 찾은 박영선, ‘총리설’ 묻자 “나중에…”

[단독] 오사카 찾은 박영선, ‘총리설’ 묻자 “나중에…”

김진아 기자
김진아 기자
입력 2024-04-18 11:23
업데이트 2024-04-18 14: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박 전 장관, 오사카 방문 후 다음주 한국 귀국

이미지 확대
박영선 전 장관 페북
박영선 전 장관 페북 18일 총리 기용설에 대해 입장을 밝힌 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페이스북 캡처
차기 국무총리 기용설이 나왔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와 관련해 “지금은 할 말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차기 총리로 이름이 언급된 17일 박 전 장관은 오사카에서 만나 관련 질문을 하자 “나중에 이야기하자”고 말을 아꼈다. 그는 이날 한국에 있는 기자들에게 수많은 연락이 왔지만 대응하지 않았다. 전화가 많이 와 휴대전화 배터리가 방전될 정도였다.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선임연구원 자격으로 1년 3개월가량 미국에 체류했던 박 전 장관은 이번 주말까지 일본에 머문 뒤 한국에 귀국할 예정이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오사카시립동양도자미술관(MOCO)에서 개최된 ‘신·동양도자-MOCO 컬렉션’의 이병창 박사 기증 도자를 관람했다. 이와 관련해 박 전 장관은 18일 페이스북에 “가슴 절절한 마음으로 한국 도자기를 대하면서 아직도 우리 사회는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을 놓치고 인본주의를 망각한 채 사람에 대해, 상대방에 대해 헐뜯는 일에만 매몰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본다”고 썼다.

그는 총리설에 대해 “지금 대한민국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너무도 중요한 시기여서 협치가 긴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찰스 디킨스의 ‘두 도시 이야기’ 서문을 인용하며 “지금 우리 사회는 서로 마주 보고 달리는 열차처럼” 보인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모두 천국을 향해 가고자 했지만, 엉뚱한 방향으로 반대로 나아가고 있었다, 그 시절은 지금과 너무 흡사하게, 일부 목청 높은 권위자들은 그 시대를 논할 때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양극단의 형태로만 그 시대를 평가하려 들었다”고 남겼다.

오사카 김진아 특파원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