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최근 손가락 상태 ‘충격’… 팬들 “가슴 찢어진다”

손흥민 최근 손가락 상태 ‘충격’… 팬들 “가슴 찢어진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4-05-21 07:26
업데이트 2024-05-21 07: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탈구 후 보호대 풀었지만 변형된 모습
팬들 “이대로 굳어진걸까” “속상하다”

이미지 확대
토트넘, 마이클무어 인스타그램
토트넘, 마이클무어 인스타그램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토트넘)이 개인 통산 세 번째 10골-10도움 을 달성하며 2023-2024시즌을 마감했다. 이 가운데 손흥민의 탈구된 손가락 상태에 이목이 집중됐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셰필드와의 리그 최종전에서 팀을 3-0 완승으로 이끄는 결승골을 도와 개인 통산 3번째로 10골-10도움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썼다. 앞서 웨인 루니, 무함마드 살라흐(이상 5회), 에리크 캉토나, 프랭크 램퍼드(이상 4회), 디디에 드로그바(3회) 등 5명의 스타만 작성한 기록으로 아시아 선수가 이 고지에 오른 건 손흥민이 최초다.

토트넘 유망주 마이키 무어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셰필드전 사진을 올렸고, 이때 담긴 손흥민의 손가락은 여전히 휘어져있었다. 이를 본 축구팬들은 “퉁퉁 부은 정도를 넘어 뼈가 그대로 굳은 것이 아닌가” “볼 때마다 속상해 죽겠다” “다시 돌아오기는 하는 건가” “가슴이 찢어진다”라며 우려 섞인 반응을 보였다.

손흥민은 지난 겨울 대표팀에 차출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을 소화했지만 그토록 바라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다. 특히 대회 중 후배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물리적으로 충돌해오며 ‘하극상’을 해 혼란스러운 시간도 보내야 했다. 이때 손가락 탈구 부상을 입어 한동안 해당 부위에 테이핑을 한 채 경기에 출전했다.

손흥민은 팬들이 걱정하는 것만큼 심한 부상은 아니라고 했지만 테이핑을 푼 이후에도 원래 손가락의 모습은 되찾지 못하고 있다.

손가락 탈구는 충격으로 손가락 마디에서 뼈가 빠져나가는 상태를 이른다. 전문가들은 손가락 탈구의 치료법과 치료 기간은 손가락의 상태와 탈구의 심각성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보통 손가락의 기능이 완벽하게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오는 데 6개월까지 소요될 수 있다고 말한다. 다만 불편함은 12개월까지 지속될 수 있으며 관절 불편감이나 강직, 변형 등의 후유증을 겪을 수도 있어 재활 운동 등 지속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