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변에서 성관계하다 경찰 등장하자 물에 뛰어든 美 여성

해변에서 성관계하다 경찰 등장하자 물에 뛰어든 美 여성

하승연 기자
입력 2024-05-29 14:01
업데이트 2024-05-29 14: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럽 해변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유럽 해변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아이클릭아트
이탈리아 해변의 부두에서 성관계하던 미국인 여성이 경찰을 피해 물속으로 뛰어든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거주하는 알리시아 라조(20)는 자독 웨스트필드(23)라는 이름의 남성과 이탈리아 나폴리에 있는 한 해변의 부두에서 성관계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7~15세 사이 네 명의 자녀와 부두 근처의 해변을 거닐던 한 목격자는 라조와 웨스트필드가 공공장소에서 나체로 돌아다니는 것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해당 목격자뿐만 아니라 해변에 있던 여러 사람들은 당시 나체인 이들을 목격했다고 한다.

부두 근처 ‘무단 침입 금지’ 표지판이 달려 있는 문 뒤에서 여성과 남성이 성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여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성관계 중인 그들을 체포하려 했다.

라조는 “움직이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라는 경찰의 말에도 불구하고 부두 가장자리로 가 물속에 뛰어들었다. 웨스트필드는 현장에 남아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라조의 이러한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그는 해변 끝 지역의 물에서 나왔을 때 해변 순찰대에게 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붙잡힌 라조와 웨스트필드는 각각 무단 침입 등의 혐의로 기소됐으며, 라조는 체포에 저항한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여러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같은 날 구속돼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이들에 대한 재판은 오는 6월 진행된다.
하승연 기자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고 맞섰고,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로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