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美, 이란 외무 뉴욕행 허용… 외교 문 열어두나

美, 이란 외무 뉴욕행 허용… 외교 문 열어두나

김민석 기자
김민석 기자
입력 2019-07-14 22:18
업데이트 2019-07-15 0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자리프, 유엔회의 참석… 美, 제재 않기로

美하원, 군사공격 전 의회 승인 규정 채택
英 “이란 유조선, 시리아 안 간다면 석방”


미국 정부가 제재 대상에 올리겠다고 경고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유엔 장관급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뉴욕을 방문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이란 국영 언론 IRNA를 인용해 자리프 장관이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에 참석한 뒤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니카라과 등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잠재적 제재 대상자인 자리프 장관의 입국은 미국이 당분간 그를 제재 명단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신호로도 해석된다. 로이터는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은 외교의 문을 열어 뒀다는 표시로 당분간 자리프에게 제재를 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이란 양국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미 의회도 개입하고 나섰다. 미 하원은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군사공격을 승인하기 전 의회 승인을 먼저 얻도록 하는 초당적 규정을 채택했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대통령이 쥔 전쟁 권한을 의회로 되돌려오기 위한 해당 규정은 찬성 251표, 반대 170표로 통과됐는데, 찬성 의원 중에는 공화당 소속도 27명이 포함됐다.

영국도 이란에 유화적 제스처를 보내고 있다. 제러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은 13일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지난 4일부터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호가 시리아로 가지 않는다는 보장만 있다면 풀려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 측은 그레이스1호 석방을 강력하게 요구하며 이란도 영국 유조선을 억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르무즈해협 부근에서는 지난 10일 이란 고속정으로 추정되는 선박이 영국 유조선을 나포하려 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7-15 10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