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뉴욕 불 꺼진날 유세하다 ‘늦장 복귀’한 뉴욕시장에 “시장직 관둬라” 뭇매

뉴욕 불 꺼진날 유세하다 ‘늦장 복귀’한 뉴욕시장에 “시장직 관둬라” 뭇매

최훈진 기자
입력 2019-07-15 11:15
업데이트 2019-07-15 11:1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14일(현지시간) 빌 더블라지오(왼쪽에서 세번째) 뉴욕시장이 전날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현장을 방문해 뉴욕시에 전력을 공급하는 업체인 콘에디슨 팀 콜리 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걷고 있다. 2019.07.15 뉴욕 AP 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빌 더블라지오(왼쪽에서 세번째) 뉴욕시장이 전날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현장을 방문해 뉴욕시에 전력을 공급하는 업체인 콘에디슨 팀 콜리 회장의 설명을 들으며 걷고 있다. 2019.07.15 뉴욕 AP 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지난 13일 발생한 정전으로 시민 수만 명이 불편을 겪는 동안 대선 유세를 하러 아이오와주에 간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이 즉시 돌아오지 않고 늦장 복귀했다가 도마에 올랐다. 뉴욕포스트는 14일(현지시간) 논평을 통해 “더블라지오는 시장직을 관둬야 한다”며 “(그의 대응은) 산만하고 자만심에 가득 찬, 실패한 시장임을 증명해 보였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전날 대규모 정전으로 뉴욕 맨해튼이 암흑에 잠겼을 때 더블라지오 시장은 수천 마일 떨어진 아이오와주 워털루에 있었다. 2020년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민주당 대선 경선주자로서 선거 유세 일정을 소화하러 간 것이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이날 오후 6시 47분쯤 정전이 발생하고도 수 시간이 지난 시점인 9시쯤 ‘뉴욕으로 돌아갈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한 시간 내로 추가 보고를 받을 것이고 내용에 따라 스케줄을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고, 엘리베이터에 갇힌 시민들의 구조 요청이 쇄도하는 와중에도 즉시 돌아가지 않은 것이다.

결국 더블라지오 시장은 오후 10시쯤 뉴욕 귀환 결정을 내렸다.

시장이 자리를 비운 탓에 정전으로 인한 혼란 수습은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맡았다. 더블라지오 시장과 사이가 좋지 않은 쿠오모 주지사는 “이런 상황이 닥쳐올 때 시장은 중요하다. 현장에 있어야 한다”고 직격했다. CNN은 더블라지오 시장이 사과조차 없었다며 이미 뉴욕 시민 다수에게 인기 없는 시장이 뉴욕시 정전도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면서 대통령처럼 더 높은 자리를 위해 뛰는 형국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뉴욕포스트는 “더블라지오는 뉴욕 시민들을 신경 쓰지 않는다. 또 시정이 어떻게 운영되는지도 신경 쓰지 않는다. 그가 신경 쓰는 것은 빌더블라지오 자신뿐”이라고 꼬집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